신종플루 고위험군 모이는 행사 금지

노인-어린이-질환자 대상 축제 등 안전할 때까지 연기

신종플루 확산을 막기 위해 어린이, 노인, 질환자 등이 모이는 축제 행사를 연기하라고

정부가 지침을 마련했다.

보건복지가족부 중앙인플루엔자대책본부는 11일 ‘신종인플루엔자 유행

대비 지방자치 단체 축제 및 행사 운영지침’을 발표했다. 복지부, 행정안전부, 문화체육관광부

등 8개 부처가 합동으로 마련한 이 지침은 ‘불필요한 지자체 축제와 행사는 신종플루

유행 위험이 사라졌다고 선언될 때까지 가급적 취소 또는 연기한다’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지침은 특히 실내공간에서 만5세 미만의 영유아, 65세 이상의 노인, 임신부, 만성질환자,

면역저하자 등을 대상으로 하는 축제·행사를 취소하거나 연기하도록 지자체에

권고했다.

이번 지침은 연인원 1,000명 이상 또는 이틀 이상 운영되는 모든 행사·축제에

적용된다. 복지부는 기준에 해당하지 않더라도 되도록 행사·축제를 자제해

운영할 것을 당부했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