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은 키 순서? 키 클수록 행복

평균보다 2cm 작은 남자 “난 정말 불행”

키가 클수록 교육수준이 높고 소득이 많으며 더 행복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프린스턴대학 연구진은 2008년 1월~2009년 4월 18세 이상 성인 45만 명을

상대로 행복을 얼마나 느끼는지, ‘인생의 사다리’에서 자신이 어느 정도 지점에

와 있다고 생각하는지를 물었다.

그 결과 키가 클수록 자신의 삶에 대해 더 긍정적이고 행복감을 느끼는 정도가

높았다. “내 인생은 최악”이라고 대답한 남자들의 키는 남자 평균보다 2cm 작았다.

여자의 경우도 마찬가지여서 “인생 사다리의 맨 아래 계단에 있다”고 대답한 여자의

키는 여성 평균보다 1.3cm 작았다.

이 연구는 또한 키와 학력의 차이도 확인했다. 고교를 졸업하지 못한 남자는 남자

평균 키보다 1.27cm 작았고, 대졸 남성 평균보다는 2.54cm나 작았다. 학력이 올라갈수록

평균 키가 커진다는 결론이었다.

키 큰 남자는 스트레스와 분노를 느끼는 비율이, 키 큰 여자는 걱정을 느끼는

비율이 더 높았지만, 그들은 슬픔 또는 신체적 고통 같은 부정적인 감정을 느끼는

비율이 키 작은 사람보다 낮았다.

연구진은 “키에 따라 교육, 소득, 행복도, 인생 만족도 등이 달라지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경제와 인간 생물학(Economics and Human Biology)’에 발표됐으며

영국 일간지 텔레그레프 온라인판 등이 9일 보도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