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하려면 돈+알파 필요해

교육-레저-공동체 제공되고 돈쓰는 기술도 알아야

국민이 행복을 느끼려면 경제 사정이 빈곤선을 넘는 것과 함께 교육, 레저, 공동체

등의 뒷받침도 중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멕시코 라틴아메리카 사회과학연구소의 마리아노 로하스 박사 팀은 코스타리카대학이

2004~06년 진행한 국민 행복도 설문조사 결과를 분석했다. 그 결과 버는 돈보다 쓰는

돈이 많은 빈곤선 이하의 사람들 중 불행하다고 느끼는 비율은 24%로 빈곤선 이상의

사람 중 같은 대답을 한 18%와 큰 차이는 나지 않았다.

연구진은 수입과 함께 건강, 직업, 가족관계, 친구관계, 본인에 대한 만족도 등

일반적인 삶의 만족도를 조사했다.

로하스 박사는 “빈곤선 이하 사람이 느끼는 불행도가 빈곤선 이상 사람과 큰

차이가 없다고 해서 ‘가난과 행복은 상관없다’는 성급한 결론을 내려선 안 된다”며

“가난하지 않은 사람 중에도 불행하다고 느끼는 사람이 있는 것은 행복에 필요한

교육, 레저 등이 부족하거나 돈 쓰는 요령을 모르기 때문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국민 행복도를 높이려면 우선 국민 각자가 빈곤에서 벗어나도록

도와야 하며, 추가로 만족스러운 삶을 살 수 있도록 여러 기반 시설, 능력을 갖춰

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학술지 ‘삶의 질에 대한 응용 연구(Applied Research in Quality

of Life)’ 최신호에 게재됐으며, 미국 정신의학 웹사이트 사이키센트럴 등이 7일

보도했다.

이수진 기자 sooj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