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 촬영해 자살 위험 미리 안다

이스라엘 연구진, 참전 군인 뇌 판독법 개발

뇌를 기능성 자기공명영상(fMRI)으로 촬영해 정신질환, 우울증, 자살 위험을 미리

알 수 있는 방법을 개발했다고 이스라엘 연구진이 밝혔다.

이스라엘 텔아비브대학의 탈마 헨들러 교수 팀은 이스라엘 국방부와 함께 군인들의

뇌 영상을 막 징병됐을 때와 실전을 겪은 뒤 각각 촬영해 비교함으로써 전쟁터에서의

스트레스를 받아 정신적 문제를 일으키기 쉬운 군인을 판별해내는 방법을 개발했다고

발표했다.  

연구진은 이라크, 아프가니스탄 전투 지역에 파견된 이스라엘 군인 50명에 대해

막 징병됐을 때와 실전을 경험한 1년 반 뒤 각각 뇌 촬영을 했다. 참전 군인들은

또한 설문조사를 통해 전쟁터에서의 스트레스도 평가 받았다.

연구 결과 군인 중 20% 가량이 참전으로 극심한 스트레스로 심리적 타격을 받고

정신질환에 걸릴 위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쟁과 관련된 군인의 스트레스는

외상후 스트레스장애 또는 우울증, 자살 등으로 발전할 수 있다.

헨들러 교수는 “뇌의 편도 부분을 관찰하면 각 병사가 참전 뒤 외상후 스트레스장애

등을 얼마나 일으킬지를 예측할 수 있다”며 “우울감, 강박적 생각, 수면 장애 같은

이상 증세가 시작되기 전에 적절히 치료해 치료 효과를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진단법은 앞으로 군인뿐 아니라 일반인을 상대로 우울증, 자살 등 위험을 미리

감지하는 방법으로 활용될 수 있을 전망이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국립과학원 회보(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 8월호에 게재됐으며, 미국 정신의학 웹사이트 사이키센트럴, 온라인

과학뉴스 사이언스 데일리 등이 3일 보도했다.

 

이수진 기자 sooj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