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병의원서 타미플루 직접 제공해야”

정부, “거점 약국 확대 계획”..의약분업 중지 일축

신종플루의 확산을 효과적으로 막기 위해 일선 의료기관에서 항생제를 바로 공급할

수 있게 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사실상 의약분업을 한시적으로 중지하자는 의미이다.

2일 국회 의원회관 1층 특별회의실에서 한나라당 손숙미 의원과 대한의사협회(의협)가

공동 주최한 정책 토론회에서 의협 의무이사인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재활의학과

문정림 교수는 “환자 접근성이 높은 1차 의료기관에서 타미플루 등 항생제를 투약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문 이사는 “치료 준비가 제대로 되지 않은 거점병원 상황도 있고, 환자들이 병원에서

다시 거점약국으로 항생제를 사기 위해 이동해야 하기 때문에 다른 사람에게 전염시킬

우려가 있다”며 “감염 후 2일 이내에 복용해야 효과를 보는 약의 특성상 의원 등

1차 의료기관에서 직접 공급해야 신종플루 전파를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의약분업이라는

제도를 지키는 것과 신종플루의 위험을 줄이는 것 중 어느 것이 더 중요한지 생각해

봐야 한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보건복지가족부 이덕형 질병정책국장은 “거점 약국이 부족해 생긴

문제이기 때문에 거점 약국을 더 확대하기 위해 현재 계획 중”이라며 “환자들이

보다 원활하게 진료받을 수 있도록 민, 관 협의체가 구성돼 있고 매주 회의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 나가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날 열린 토론회에서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김우주 교수는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면 신종플루로 인한 입원 환자 및 사망자가 속출하게 돼 전체 보건의료체계에

부담이 될 뿐 아니라 휴교나 휴업 등으로 인한 사회 경제적인 부담도 속출할 것”이라며

“특히 10~20대 사망자의 비율이 높다는 것을 주의해서 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신종플루가 정점기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는 10~11월을 잘 넘기기

위해 모든 사회 구성원이 공중 위생을 지키는 데 적극 참여해야 한다”며 “국민들도

손을 잘 씻고 신종플루에 감염되면 외출을 삼가고 의료인들도 효과적인 치료를 위해

제대로 된 치료 및 투약 지침을 마련해야 하며 정부도 정확한 메시지를 전달하고

일선 현장에서 적용이 가능한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학교를 사랑하는 학부모모임 최미숙 상임대표는 “(학생 체온 측정에 대해) 행정력

낭비라는 비판도 있지만 학부모 입장에서는 최소한의 대비책으로 생각한다”며 “신종플루에

감염된 학생이 시험을 못 봤을 때 불이익을 당하지 않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강경훈 기자 kwkang@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