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수사용 급식시설서 식중독균 검출

손 깨끗이 씻고 물 끓여 먹어야

지하수를 사용하는 급식시설에서 식중독균을 일으키는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돼

주의가 요구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올해 1월 초부터 7월 말까지 학교 696곳과 청소년 수련원

138곳 등 지하수를 식품용수로 사용하는 시설 834곳을 검사한 결과 전체의 5.6%인

47곳에서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2일 밝혔다.

시설별로는 학교 45곳과 청소년 수련원 2곳이며 지역별로는 경남 15곳, 경기 14곳,

충남․충북 각 5곳, 경북 3곳, 전북 2곳,  부산․인천․강원 각 1곳에서 검출됐다.

사람의 장에서만 증식하는 특성이 있는 노로바이러스는 1~2일의 잠복기를 거쳐

구토, 설사, 복통 등의 식중독을 일으키며 여름이 아닌 겨울철에 많이 발생한다.

식약청은 “일반적으로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은 겨울철에 가장  많이

발생하므로 기온이 낮아지는 9월부터 더욱 주의해야한다”며 “올바른 손씻기,

 음식물은 속까지 충분히 익혀먹기, 물은 끓여먹기’ 등 식중독 예방 3대 요령을

반드시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