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플루 연이틀 사망, 이번엔 국내감염

서울 60대 여성, 확진 8일만에 숨져

신종플루로 인한 사망자가 연 이틀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보건복지가족부

중앙인플루엔자대책본부는 신종플루 치료를 받던 서울의 63세 여성이 폐부종에 이은

다발성 장기손상으로 16일 오전 사망했다고 밝혔다. 신종플루 사망자는 15일 56세

남성에 이어 두 번째다.

첫 사망 남성은 태국 여행 뒤 신종플루에 걸렸지만, 이 여성은 최근 해외여행

사실이 없어 경로가 불분명한 ‘지역사회 감염’으로 신종플루에 걸린 것으로 드러나

더욱 충격을 주고 있다.

대책본부에 따르면 이 환자는 지난달 31일 호흡기 증상으로 입원해 급성호흡기증후군인

‘폐부종’으로 진단받았으며 지난 8일 신종플루 확진 판정을 추가로 받았다. 이후

항바이러스, 폐부종 치료를 받았지만 병세가 나아지지 않고 결국 다발성 장기손상으로

사망했다.

이틀 연속 사망자가 발생해 보건당국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대책본부는 16일 오후

1시에 보건복지가족부 청사에서 두 번째 사망자에 대한 브리핑을 열 계획이다.

강경훈 기자 kwkang@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