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식욕 억누르면 뚱뚱해져

다양한 음식 선택권 통해 스스로 식습관 조절 해야

흔히 부모가 아이의 식습관에 무관심할 경우 아이에게 비만이 올 확률이 높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았다. 하지만 부모가 너무 심하게 아이가 먹는 음식을 제한하는

것 또한 비만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펜실베니아 주립대 스테파니 앤즈먼 교수팀은 5세 백인 여자아이 197명을

대상으로 그들의 체질량지수, 부모의 특정 음식에 대한 제한 정도, 부모의 체질량

지수, 소득, 교육수준 등을 분석하고 10년간 몸무게와 체질량지수의 변화를 살폈다.

연구 참여자의 어머니에게는 아이의 자제력 수준이 어느 정도인지에 대해 인터뷰했다.

그 결과 자제력이 약한 아이들은 자율적으로 자신을 잘 규제하는 다른 아이들에

비해 체질량지수가 높고 10년에 걸쳐 체중이 더 많이 늘어나는 것으로 관찰됐다.

15세 때 기준으로 자제력이 약한 아이들 중 과체중인 아이의 비율은 자제력이 강한

아이들에 비해 2배 높게 나타났다.

연구진은 부모가 아이의 식습관에 지나치게 개입하는 경우에 오히려 아이의 살이

찐다는 사실도 함께 확인했다. 부모가 자신이 먹고 싶은 음식을 못 먹게 한다는 인식을

가진 아이들에게 비만 위험이 높게 나타난 것.

아이의 자제력이 약한 데다 부모가 먹는 음식을 철저히 통제하는 환경 또한 갖춰질

경우 아이는 더 살이 많이 찌는 경향을 보였다.

앤즈먼 교수는 “자제력이 약한 아이들에게 좋아하는 과자에 대한 접근 자체를

막는 행동은 그 과자를 더 먹고 싶어하게 만들어 비만 위험을 더 키울 수 있다”며

“부모는 아이들에게 다양한 음식 선택의 기회를 주고 그들이 스스로 식습관을 조절하는

방법을 가르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소아과 저널(Journal of Pediatrics)’ 최신호에 소개됐으며

미국 온라인 과학뉴스 사이언스데일리, 이사이언스뉴스 등이 14일 보도했다.

김혜민 기자 haem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