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8시간 이상 자면 치매 신호

아침에 잠자리 뒤척거리는 것은 우울증 신호일 수 있어

노인이 아침에 이불 속에서 꾸물거리거나 낮잠을 자는 등 하루 8시간 이상 잘

경우 알츠하이머 치매 초기 증세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스페인 마드리드대학병원 연구진은 65세 이상 남녀 3286명에 대해 건강과 생활습관,

낮잠을 포함한 하루 수면 시간 등을 조사됐다. 3년 기간 중 이 중 140명이 알츠하이머

치매 진단을 받았다.

치매에 걸린 사람을 분석해 보니 하루 8~9시간 이상 자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치매에 걸릴 위험이 2배나 높았다. 연구진은 “원인이 명확하게 밝혀지진

않았지만 노인이 잠을 지나치게 자는 것은 알츠하이머 치매의 초기 증세거나 아니면

치매 발병 위험을 높일 수 있다”고 추정했다.

이불 속에서 꾸물거리는 행동은 우울증 증세일 수 있으며 이런 사람은 늙어서

치매에 걸릴 위험이 높을 수 있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학술지 ‘유럽 신경학 저널(European Journal of Neurology)’

최근호에 게재됐으며,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 텔레그래프 온라인판 등이 13일 보도했다.

이수진 기자 sooj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