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생명수치 한때 위험했지만 회복

혈압 강하 이 달 들어 벌써 세번째

9일 새벽 한때 급격히 악화됐던 김대중 전 대통령(DJ)의 병세가 이날 오전 11시를

기해 안정을 되찾았다.

김 전 대통령 측 최경환 비서관은 9일 오후 “오늘 새벽 김 전 대통령의 혈압과

산소포화도가 정상범위를 벗어났었으나 현재 두 수치 모두 정상으로 회복됐다”고

밝혔다. 김 전 대통령은 한때 혈압과 산소포화도가 각각 70, 60% 정도로 떨어져 위험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산소포화도가 낮다는 것은 폐 기능이 떨어져 혈액에 충분한 산소를 공급해 주지

못한다는 의미다. 혈압 강하는 김 전 대통령처럼 오랫동안 신장 혈액투석을 받은

사람에게서 생길 수 있는 흔한 상황이라고 대한신장학회 관계자는 밝혔다.

신장 혈액투석을 받아온 김 전 대통령의 혈압이 떨어져 위험 상황이 된 것은 이달

들어 벌써 세 번째다.

김 전 대통령의 병세가 불안정한 상태를 보임에 따라 가족과 동교동계 핵심 관계자들은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20층 VIP 대기실에 모여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박창일 연세의료원장도

수시로 중환자실을 들러 김 전 대통령의 병세를 확인하고 있다.

김 전 대통령은 지난달 13일 미열 증세로 세브란스병원 일반 병실에 입원했다가

폐렴이 악화돼 이틀 만에 중환자실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29일에는 인공호흡기

삽입의 불편함과 합병증 발생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 기관절개술을 받기도 했다.

이수진 기자 sooj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