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밥 등 식중독 집에서 예측

식약청 황색포도상구균 성장예측 프로그램 개발

김밥과 샌드위에서 식중독 발생 가능성을 집에서 알아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 나왔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청장 윤여표)은 휴가철 간편식으로 많이 먹는 식품에서 식중독

발생 가능성을 알아 볼 수 있는 「김밥-샌드위치에서의 황색포도상구균 성장예측모델」을

개발, 배포한다고 5일 밝혔다.

식약청에 따르면 이 프로그램은 온도·시간 등의 변화에 따라 김밥과 샌드위치에서

황색포도상구균의 증식과 독소생성량을 예측할 수 있다. 프로그램에 초기미생물수,

보관온도와 보관시간을 입력하여 프로그램을 작동시키면 최종 섭취단계에서 얼마나

많은 균과 독소가 존재할 수 있는지를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

식약청은 “김밥과 샌드위치는 우리나라 국민들이 좋아하는 음식중의 하나이며,

휴가철 이동 중에 많이 섭취하지만 식중독균도 쉽게 자랄 수 있다”며 “이번에 개발한

성장예측모델을 잘 활용하여 즐거운 휴가철 식중독을 예방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프로그램은 식약청 식중독예방 홈페이지(http://fm.kfda.go.kr)에서 다운 받아

사용할 수 있다.

김혜민 기자 haem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