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플루]“중증환자 관리체계 마련해야”

정부 세미나 “유입차단에서 중증환자 관리로 전환 필요”

신종플루에 대한 준비대책을 논의하기 위한 정부 주최 세미나가 보건복지가족부와

질병관리본부 주최로 26일 오후 6시 30분부터 밀레니엄 서울 힐튼 호텔에서 열렸다.

이 세미나는 올 가을 더욱 강력해져 나타날 신종플루에 대한 정부 차원의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세미나에서 국가신종인플루엔자 자문위원회 박승철 위원장은 “신종플루의 국내

지역사회 유행은 시간문제이므로 국내 유입 방지 위주의 차단 대책에서 앞으로는

개별 환자 가운데 중증 환자에 대한 관리를 철저히 하는 방향으로 정책 전환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세계보건기구(WHO) 글로벌 인플루엔자 프로그램의 박기동 박사(전 질병관리본부

전염병관리과장)는 “대규모 환자 발생에 대비해 백신, 항바이러스제, 항생제를 준비하고

중증 폐렴 환자를 위한 집중 치료 장비 등 필수 의약품과 의료장비를 충분히 확보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고대 구로병원 김우주 교수는 올 가을에는 계절 인플루엔자와 신종인플루엔자

백신을 동시에 접종해야 하는 만큼 접종 우선대상자의 선정, 접종 진행, 부작용 모니터링

등 실무적 준비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격리 환자를 진료해온 국립의료원 감염내과 방지환 교수도 환자 진료 경험을

발표하고 격리병원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당부했다.

전병율 전염병대응센터장은 “이날 논의된 내용을 토대로 대응책을 수정 보완할

것”이라며 “앞으로 한국, 중국, 일본 3국간 국제 세미나를 열어 신종인플루엔자

대책을 상호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