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사랑에도 차별있다…못난 아기엔 외면

못난 아이 사진을 보는 남녀 시각차이 드러나

못 생긴 아이로부터 여자는 남자보다 더 빨리 시선을 거두는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 매클레인병원 이고르 엘먼 박사 팀은 남자 13명, 여자 14명에게 보통 외모의

아이 50명과 피부장애, 사시, 다운증후군, 태아알코올증후군 등 비정상적인 외모를

가진 유아 30명의 사진을 보여 주면서 매력 점수를 매기게 했다. 매력 점수를 매기는

동안 연구진은 이들 남녀가 사진을 들여다보는 시간도 측정했다.

보통의 외모를 가진 아기에 대한 남자들의 매력 점수는 여자들보다 훨씬 낮아

남자들은 대개 아이에게 무관심함을 보여줬다. 비정상적 외모를 가진 아기들에 대한

점수는 남녀 차이가 없었다. 그러나 못생긴 아기들을 보는 시간은 여자 쪽이 훨씬

짧았다. 못생긴 아기에 대해 시선을 더 빨리 거둔다는 증거였다.

이에 대해 엘먼 박사는 “자녀의 외모가 부모의 태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사실을 이번 연구는 보여 준다”며 “여성들은 건강한 아이를 기르는 데 더 많은

시간을 투자하고 매력적이지 않은 아이를 거부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연구에 참여한 리나 야마모토 박사는 “외적인 결점에 민감한 이런 태도는 진화론적으로

설명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동물 세계에서는 새끼에 대한 어미의 차별이 확실하다.

어미 새는 조금이라도 덩치가 큰 새끼에게 먹이를 선별적으로 먼저 주며 따라서 작게

태어난 새끼는 대부분 죽는다. 어미의 이러한 태도는 새끼 양육이라는 힘든 일을

효율적으로 해내기 위해 진화된 특성으로 해석된다.

이 연구는 미국 과학도서관 온라인 학술지인 ‘플로스 원(PLoS ONE)’ 최신호에

실렸으며 미국 방송 CBS, 건강웹진 헬스데이 등이 24일 보도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