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평원, 인터넷 TV 시장 진출

LG데이콤과 IPTV 협약 체결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인터넷 TV(IPTV)시장에 진출했다. 심평원은 23일 LG데이콤과

방송통신 융합 공공서비스의 보건의료 분야 시범사업에 관한 협약식을 가졌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지난 5월 심평원을 LG데이콤과 함께 보건의료 분야 사업자로

선정했다.

심평원은 이번 시범사업에서 △의료상담 시스템 △만성질환과 발병률이 높은 질병에

대한 정보와 주문형 비디오(VOD) 개발 △의약품 효능 및 관련 정보 제공 시스템 구축

△병원 및 질병 정보 콘텐츠 등을 오는 10월까지 개발해 11월부터 LG데이콤이 제공하는

인터넷 TV myLGtv에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심평원 송재성 원장은 “국민들이 양질의 의료 정보와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적”이라며 “보건의료 분야 산업의 성장동력을 마련하고 U-health 활성화를

촉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myLGtv는 주문형 비디오(VOD)를 2만여 편 보유하고 있으며, 인터넷  포털

다음을 통해 검색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용태 기자 lyt0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