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인은 통통해야 오래 산다

日 연구진 “과체중 가장 오래 살아”

동양인이라면 40세 때 통통한 사람이 마른 사람보다 더 오래 산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일본 인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대규모 조사결과 ‘오동통통 너구리형 체형’이 ‘마른 장작 형’보다 오래 사는 것으로 나타나 마를수록 오래 산다는 서구인 중심의 이론이 흔들린 것.

일본 후생노동성 시니치 쿠리야마 교수 팀은 40세 이상 성인 5만 명을 대상으로 12년 이상 비만과 수명과의 관계를 분석했다. 연구진은 체질량지수(BMI)에 따라 18.5 이하는 마른 체격, 18.5~25는 정상 체격, 25~30은 과체중, 그 이상은 비만 등 네 개의 그룹으로 분류하고 그룹 별로 40세부터 몇 년을 더 살 수 있는지 ‘기대여명’을 산출했다.

이에 따르면 BMI 25~30인 과체중 남성은 41.64년, 과체중 여성은 48.04년을 더 살게 될 것으로 분석돼 네 그룹 중 기대수명이 가장 긴 것으로 나타났다. 정상체중인 남성은 39.94년, 여성은 47.97년을 더 살게 될 것으로 분석돼 그 다음이었으며 특이한 점은 마른 사람이 가장 빨리 사망할 것으로 측정된 점이다. 마른 남성은 34.54년, 여성은 41.79년을 더 사는 것으로 분석됐고 이는 과체중 그룹의 수명보다 무려 7년 정도 짧다.

연구진은 이에 대해 체격이 마른 사람은 담배를 더 피우고 전염병에도 더 취약하기 때문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사증후군의 위험을 안고 있는 마른 비만 인구에게 경고의 메시지를 주고 있기도 하다.

한편 이 연구에서 평생의 의료비 지출은 40세 기준 비만인 사람이 날씬한 사람보다 30%정도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되기도 했다. 쿠라야마 교수는 “단지 수명이 길다는 이유로 살을 찌우는 게 권장되지는 않는다”라고 설명했다.

비만을 판가름할 때 흔히 사용되는 체질량지수는 자신의 체중(kg)을 신장(m)의 제곱으로 나눈 수치다. 이번 연구결과를 통해 서양에서 개발된 체질량지수가 동양인에게 꼭 맞게 적용되는지에 대한 논란이 불을 지필 전망이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 온라인 과학정보지 피스오그닷콤, 호주 시드니 지역신문 시드니모닝헤럴드 등이 18일 보도했다.

 
 

김혜민 기자 haem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