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발입병, 하루 32명씩 발병

27일만에 877명…손씻기 등 예방수칙 지켜야

질병관리본부는 전국의 유치원 등 보육시설을 조사한 결과 지난 5월21일 이후

총 370곳에서 27일 만에 어린이 손발입병(수족구병) 환자가 877명 발생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하루에 32명씩 환자가 발생한 꼴이다.

손발입병은 대개 큰 문제없이 낫지만 합병증이 동반되면 위험할 수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합병증을 동반한 경우는 총 32건이었으며 이 중 사망 1건, 뇌사 1건이 발생했으며

24건에서 엔테로바이러스 71형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바이러스는 중국에서 맹위를

떨치고 있는 손발입병 바이러스와 같은 타입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이에 따라 전국 어린이집에 손발입병 예방수칙을 담은 팜플렛

10만부를 배포하는 등 예방 교육을 강화했다. 손발입병은 예방백신이나 치료제가

없어 감염을 예방하는 것이 최선이다.

손발입병 예방을 위한 4대 수칙

1. 철저한 손씻기: 외출 뒤, 배변 뒤, 식사 전후, 기저귀 교체 전후 등

2. 아이들 장난감, 놀이기구 등 청결히 하기

3. 환자 배설물이 묻은 옷 등 철저히 소독하기

4. 환자와 접촉을 피하고 증상이 있으면 소아과에서 진료받고 전염을 막기 위해

스스로 격리하기

이용태 기자 lyt0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