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슈 ‘허셉틴’ 진행성 위암 사망 발생율 26% 낮춰

표피성장인자수용체(HER2:Human Epidermal Growth Factor Receptor-2) 과발현

진행성 위암환자의 생존을 연장할 수 있는 치료법이 최근 열린 2009 미국임상암학회에서

발표됐다.

이는 다국적 제약회사 로슈에서 진행한 대규모 다국가 3상 임상시험인 ToGA(Transtuzumab

with chemotherapy in HER2-positive advanced gastric cancer)를 통해 밝혀졌다.

ToGA  임상시험 결과 기존 표준 항암요법에 허셉틴(성분명 트라스투주맙)을

추가함으로써 HER2 과발현 진행성 위암 환자의 생존기간이 13.8개월로 3개월 연장되는

효과가 나타났다. 로슈는 이 결과가 위암 치료에서 표적치료제의 효과가 최초로 입증된

것으로 HER2 과발현 진행성 위암 환자들의 사망 위험율을 약 26%까지 낮춰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24개국 594명의 환자가 참여한 ToGA는 국내 연구진이 책임자로 나섰다. 등록 환자

역시 한국이 21%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해 국내 암 발병률 1위인 위암 치료 패턴에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임상시험 전체 책임을 맡은 서울대병원 혈액종양내과 방영주 교수는 “폐암 대장암

유방암 등의 다른 항암 치료가 많은 발전을 이뤄낸 것에 비해 세계적으로 위암 치료에

대한 관심이 적었고 발전이 더뎠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위암 환자의 뚜렷한 생존연장

효과가 확인돼 향후 위암 치료에 대한 연구와 관심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허셉틴은 항암요법과 병용때 매우 우수한 유효성과 안전성을 나타냈다. 항암요법

단독과 비교해 독성이 거의 증가하지 않았고 단독요법과 유사한 안전성 결과를 보였다.

서울아산병원 종양내과 강윤구 교수는 “매년 2만 명 정도 발생해 전체 암 발생률

1위를 차지하는 위암이지만 진행성 위암을 위한 치료법이 많치 않은 상황에서 이번

연구결과는 매우 희망적인 소식”이라고 설명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