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 아플 땐 더 자주 운동해야 좋아져

주 4일 운동하는 사람, 통증-무력감 줄어

아래쪽 허리 통증은 앉아서 일하는 사람들 대부분이 갖고 있는 증세다. 이런 사람들은

허리 아프다는 핑계로 운동을 줄여서는 안 되며, 더 자주 운동해야 증세가 좋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캐나다 앨버타대학 로버트 켈 교수 팀은 만성적인 허리 통증을 가진 환자 남녀

240명을 일주일에 2, 3, 4일 운동하는 사람과 운동을 하지 않는 사람 등 모두 네

그룹으로 나눠 16주 동안 관찰했다. 그 결과 4일 운동한 사람들이 다른 그룹보다

허리 통증과 무력감이 줄어드는 등 삶의 질이 더 좋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통증이 줄어들었다는 사람은 4일 운동을 한 그룹에서 28%, 3일은 18%, 2일은 14%였다.

또 신체적, 정신적 삶의 질은 그룹에 따라 각각 28%, 22%, 16% 올랐다.

켈 박사는 “허리 통증이 있는 사람은 운동을 자주 하면 안 된다는 속설도 있지만

이번 연구는 일주일에 4일 정도 무게 들기 운동을 하면 통증이 줄어들고 삶의 질은

높아진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미국 시애틀에서 열린 ‘미국 스포츠의학 협회(American College of

Sports Medicine)’ 회의에서 발표됐으며 미국 과학논문 소개 사이트 유레칼러트,

온라인 과학뉴스 사이언스데일리 등이 3일 보도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