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초중고 200m 이내 금연구역 지정

서울광장 이어 광화문 광장도 금연광장으로

이달 내로 서울의 초중고 반경 200m 이내는 금연구역으로 지정된다. 서울시는

6월 안으로 초등학교 584개, 중등학교 381개, 고등학교 312개, 특수학교 28개 등

서울의 모든 학교 1305개 반경 200m를 국민건강증진법상 금연 구역으로 지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금연 구역으로 지정되면 학교 주변에 금연 표지판을 설치하고 보건소와 학교 측이

금연 캠페인을 펼치게 된다.

학교 주변 금연 구역 지정은 지난 3월 시작된 ‘간접흡연 제로 서울’ 캠페인의

하나로 실시되는 것이며, 서울시는 주요 거리와 광장, 공원, 음식점, 학교 앞 등

시내의 모든 공공장소를 금연 구역으로 확대 지정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4월 15일 서울광장을 금연광장으로 지정한 데 이어 올 7월 준공될 광화문광장도

금연 구역으로 지정하기로 했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