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심 뒤 무설탕껌 씹으면 살 빠져

식욕억제 돼 간식 덜 먹고 나른함도 줄어

점심 뒤 무설탕껌을 씹으면 식욕이 억제돼 다이어트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페닝턴 생물의학연구센터 폴라 가이슬만 박사 팀은 18~54세 남녀 115명에게

똑같이 점심 식사를 하게 한 뒤 절반에게는 점심 뒤 15분 이내에 무설탕 껌을 주고

나머지는 주지 않았다. 그러고 연구 팀은 3시간 뒤 간식을 제공했다.

그 결과, 무설탕껌을 씹은 그룹은 달콤한 간식을 찾는 욕구가 줄었고, 간식을

통한 칼로리 섭취도 40%나 줄었다. 또 껌을 씹은 그룹은 점심시간 뒤 에너지가 더

생기고 나른한 느낌과 졸음이 덜 왔다고 응답했다.   

가이슬만 박사는 “칼로리 감소가 적게라도 오랫동안 지속되면 체중 감량에 효과가

있다”며 “식사 뒤 무설탕껌을 씹는 것으로 식욕과 몸무게를 조절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19일 뉴올리언스에서 열린 ‘2009 실험생물학 학술대회(Experimental

Biology conference)’에서 발표됐고, 미국 방송 MSNBC 인터넷판, 건강 웹진 헬스데이

등이 이날 보도했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