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난 탓 두통환자 40% 늘어

삼성서울대병원 정진우 교수 조사

머리 아픈 사람들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2006년과 비교할 때 작년 두통

환자가 40%나 늘어난 것.

성균관의대 삼성서울병원 신경과 정진상 교수 팀은 16일 경기가 좋았던 2006년과

지난해 두통 환자를 비교했더니 스트레스와 관련이 깊은 긴장형 두통과 편두통 환자가

크게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 병원의 경우, 긴장형 두통 환자는  2006년 1339명에서 2008년 1866명으로

39.4% 늘었다. 편두통 환자 역시 2006년 3969명에서 2008년 4687명으로 19.5%가 늘어났다.

연령별로는 역시 경제난에 민감한 30~50대 두통 환자가 2006년 858명에서  2008년

1056명으로 23.1% 증가했으며, 이 연령대 편두통 환자도 2006년 2615명에서 2008년

3126명으로 19.5% 늘어났다.

긴장형 두통은 스트레스, 우울 등으로 긴장 상태가 오래 계속되면 잘 나타난다.

흥미로운 것은 스트레스와 관련이 적은 기타 두통 환자는 같은 기간 오히려 27%가

감소한 것으로 조사돼 최근 경기 불황으로 인한 실직, 생활고 등이 두통의 가장 큰

원인으로 파악됐다.

정진상 교수는 “경영난, 생활고, 취업난 등으로 두통에 시달리다 병원을 찾는

환자들이 크게 늘었다”며 “두통이 생길 때마다 진통제를 복용하는 것은 근본적인

치료가 될 수 없으므로 반드시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정은지 기자 jej@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