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 해소에는 독서가 최고

6분 이상 읽으면 스트레스 68% 줄어

스트레스 해소 방법으로는 독서가 최고인 것으로 나타났다. 6분 정도만 책을 읽으면

스트레스가 68% 줄어든다는 연구 결과다.

영국 서섹스대 인지신경심리학 전공 데이비드 루이스 박사 팀은 독서, 산책, 음악

감상, 비디오 게임 등 스트레스 해소 방법들이 스트레스를 얼마나 줄여 주는지를

측정했다.

그 결과 6분 정도 책을 읽으니 스트레스가 68% 감소됐고, 심장 박동수가 낮아지며

근육 긴장이 풀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른 방법들도 효과는 있지만 독서에는 못 미쳤다. 음악 감상은 61%, 커피 마시기는

54%, 산책은 42% 스트레스를 줄였다. 비디오 게임은 스트레스를 21% 줄였지만, 심장박동수는

오히려 높였다.

루이스 박사는 “경제 상황이 불안정한 요즘 현실에서 탈출하고 싶은 욕구가 크다”며

“무슨 책을 읽는지는 중요하지 않으며 작가가 만든 상상의 공간에 푹 빠져, 일상의

걱정 근심으로부터 탈출할 수 있으면 된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 데일리메일 온라인 판 등이 29일 보도했다. 

강경훈 기자 kwkang@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