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주꾸미’ 영양 덩어리

타우린 많아 동맥경화 위험 줄여

‘봄 주꾸미, 가을 낙지’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봄철 주꾸미는 영양가가 풍부하고

맛도 좋다. 특히 3~5월은 주꾸미의 산란기다.

주꾸미에는 다른 연체동물보다 타우린 성분이 많다. 국립수산과학원 발행 ‘한국

수산물 성분 표’에 따르면 주꾸미의 타우린은 100g당 1597mg로 낙지의 약 2배, 문어의

약 4배, 오징어의 약 5배나 된다.

타우린은 몸 속의 콜레스테롤을 떨어뜨리고 간 해독 작용을 한다. 피로 회복에도

좋고, 근육에 쌓이는 피로 물질을 빨리 없애주기도 한다. 최근 연구에서는 혈중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의 농도를 낮춰 동맥경화 위험을 줄인다는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강경훈 기자 kwkang@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