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 기억하는 순서는 눈→입→코

“눈 주변 정보 읽어내도록 인간 뇌 진화”

다른 사람의 얼굴을 바라볼 때 우리의 뇌는 상대의 눈으로부터 가장 많은 정보를

담아내고, 다음으로 입, 코 순으로 정보를 입력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스페인 바르셀로나대학 연구진은 사람의 눈-뇌와 비슷한 방식으로 사람의 얼굴을

기억하는 컴퓨터 장치를 만든 뒤 여자 868명, 남자 868명의 얼굴을 인식시켰다. 그러면서

이 컴퓨터 장치가 사람의 얼굴을 스캔하는 방식을 관찰했다.

그 결과, 컴퓨터는 얼굴 전체를 통해 사람 얼굴을 기억하기보다는 한 부분씩을

집중적으로 입력해 기억하는 방식을 택했으며, 그 집중하는 순서는 눈 → 입 → 코로

나타났다.

컴퓨터의 이러한 얼굴 인식 작용은 그간 사람의 얼굴 인식 과정에 대한 연구와

상당 부분이 일치한다. 사람은 다른 사람의 얼굴을 기억할 때 그 사람의 전체 얼굴보다는

눈 같은 특징적인 부위를 집중적으로 관찰하는 것으로 연구돼 있다.

이러한 관찰 결과에 따라 연구진은 “얼굴 인식에 관여하는 뇌 부위는 오랜 시간

눈 주위로부터 정보를 얻는 데서부터 발달해 왔다”라고 분석했다. ‘눈은 마음의

창’이라는 사실이 뇌과학, 컴퓨터과학으로부터도 입증된 셈이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공공과학 도서관 온라인 학술지인 ‘플로스 생명정보학(PLoS

Computational Biology)’에 게재됐으며,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 미국 온라인 과학

뉴스 사이언스데일리 등이 27일 소개했다.

정은지 기자 jej@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