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부랑 허리, 할머니에 많다

고대구로병원 조사…10도 이상 휜 노인 38%

허리가 10도 이상 굽은 현상은 나이가 들수록 심해지고, 이는 여성이 남성보다

더욱 심각한 것으로 조사됐다.

고려대 구로병원 정형외과 서승우 교수 팀이 평균 연령 72.8세 남성 116명, 여성

485 등 모두 601명을 대상으로 척추의 휜 정도를 조사한 결과, 전체의 38%인 228명의

허리가 10도 이상 휜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이 높을수록 척추가 휘는 정도는 심했다. 척추가 10도 이상 휜 경우는 60대

31.07%, 70대 37,93%, 80대 49.52%로 연령이 높아질수록 증가했다.

조사 대상자들의 척추가 휜 각도는 평균 14.3도였다. 60대에서 12.8도, 70대 14.5도,

80대 15.5도로 나타나 연령이 높을수록 더 심하게 휘어지는 추세를 보였다. 척추가

휘어진 부위는 허리 쪽인 요부추가 가장 많아 전체의 60% 가량을 차지했다.

척추가 휜 정도는 여성이 남성보다 심각했다. 여성의 경우에는 전체의 40% 가량이

10도 이상 척추가 휜 반면, 남성은 28.4%에 그쳤다. 특히 30도 이상 휜 경우는 여성의

1.6%, 80세 이상 여성에서는 3.5%에 달했지만, 남성은 조사대상 중 한명도 없었다.

여성이 남성보다 척추가 잘 휘는 이유에 대해 연구진은 “임신, 출산, 폐경 등으로

뼈의 양이 적어지고, 강도가 약해지는 골다공증에 걸릴 확률이 높기 때문”으로 추정했다.

서 교수는 “척추가 휜 채로 방치하면 간단하게는 요통부터, 심하게는 하지신경이상을

일으켜 수술이 필요할 수도 있다”며 “60세 이상이라면 자세를 바로잡고 칼슘 섭취를

늘리며, 정기적으로 병원을 찾아 검사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정은지 기자 jej@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