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인은 잘못돼도 마음 태평?

뇌 ‘걱정 부위’ 활성도 떨어져

신을 믿는 사람은 잘못된 일이 있거나 실수를 해도 걱정을 담당하는 뇌 부위가

덜 활성화되는 특징을 갖고 있는 것으로 뇌 관찰 결과 밝혀졌다.

미국 토론토대학 심리학과 마이클 인즐릭트 교수 팀은 종교인과 무신론자의 뇌

활동성 차이를 알아보기 위해, 피실험자들에게 습관화된 동작을 의식적으로 참아야

하는 인지 조절력 테스트(스투룹 검사, Stroop Test)를 하면서 뇌의 움직임을 관찰했다.

스투룹 검사를 받는 동안 종교인들은 무신론자들에 비해 대뇌전두피질(ACC)의

활동이 덜 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뇌 부위는 집중과 조절이 필요할 때 신호를

보냄으로써 어떻게 행동할지를 결정하는 부위다. 실수를 했을 때 걱정하게 만드는

것이 바로 이 부위다. ACC의 활동이 적다는 것은 걱정이 적다는 의미가 된다.

종교적 신념과 신을 믿는 마음이 강할수록 ACC의 활동은 떨어졌다. 개인의 성격과

인지력 등 여러 요소를 고려해도 신앙 유무에 따른 이러한 차이는 강하게 나타났다.

스투룹 검사에서 실수하는 비율도 종교인들이 무신론자들보다 덜했다.

인즐릭트 교수는 “대뇌전두피질이 활성화된다는 것은 실수를 했거나 불확실한

일을 경험할 때 뇌의 ‘경보 벨’이 울리는 것으로 생각할 수 있다”며 “이번 연구로

신의 존재를 믿는 사람들은 잘못된 일이 있어도 이러한 경보 벨이 울리는 정도가

상대적으로 약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그는 “신앙이 마음을 차분하게 가라앉혀 테스트에서 실수를 하거나 잘 모르는

것이 나와도 크게 걱정하지 않는 것 같다”며 “그러나 걱정은 ‘양날의 칼’과 같아

너무 많은 걱정도 문제지만 너무 없는 걱정도 문제”라며 양면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 결과는 ‘심리과학(Psychological Science)’ 온라인 판에 최근 발표됐으며,

미국 온라인 과학 뉴스 사이언스데일리 등이 4일 보도했다.

정은지 기자 jej@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