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세 이전 폐경, 뇌중풍 위험 2배

에스트로겐 수치 감소가 주요원인으로 추정

일찍 폐경이 온 여성은 뇌중풍에 걸릴 위험이 2배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미시건 공중보건대학 린다 리사베스 박사팀이 미국 프레이밍햄 심장연구에

참여한 여성 1430명을 대상으로 연구했더니 42세 이전에 폐경기를 겪은 여성은 다른

여성에 비해 뇌중풍에 걸릴 위험이 2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처음 뇌중풍에 걸린 시기와 사망한 때까지 22년 동안의 변화를 살폈다.

폐경기가 나타난 시기를 나이별로 나누면 56명이 42세 이전에 폐경기를 겪었고,

1299명이 42~54세, 75명이 55세 이상이 됐을 때 폐경기가 나타났다.

늦게 폐경기가 찾아온 여성 75명중 8명이 뇌중풍을 앓았으며, 42~54세 중년층

그룹에서 213명이 뇌중풍에 걸렸다. 그리고 조기 폐경을 겪은 56명 중 13명이 뇌중풍에

걸렸다.

연구진이 나이, 혈압, 당뇨, 흡연여부, 심장질환 등과 같은 뇌중풍 원인들을 고려해서

위험도를 평가했더니 일찍 폐경이 온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뇌중풍에 걸릴

위험이 2배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리사베스 박사는 “전체적으로 뇌중풍을 겪고 있는 여성들 중 4~5%는 조기 폐경이

원인이라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그는 “왜 조기폐경이 뇌중풍 위험을 높이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명확히 밝혀지진

않았다”면서도 “여성 호르몬인 에스트로겐 수치 감소가 폐경과 관련이 있는 만큼

이 호르몬의 영향이 주원인으로 작용했을 가능성이 가장 크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이들 중 폐경기가 나타나기 전 에스트로겐 수치를 확인한 사람은

아무도 없었기 때문에 아직 증명자료가 불충분해 논란의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

미국 디트로이트 소재 헨리포드 병원 브리언 실버 박사는 “뇌중풍과 조기폐경과의

관계에서 에스트로겐의 작용이 클 것이라는 추정은 아주 동떨어진 애기는 아니다”면서도

“그러나 연구가 더 집중적으로 이뤄져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42세 이전에 폐경기를 겪은 여성이 뇌중풍에 걸릴 위험이 두 배가

높다는 것은 거의 100% 그럴 위험이 생긴다는 것을 뜻한다”며 “이는 통계학적으로

매우 중요한 수치이기 때문에 일찍 폐경을 겪는 여성의 뇌졸중 발병에 대한 더 집중적인

연구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일찍 폐경기를 겪은 여성들에게 최고의 조언은 될 수 있는 한 위험요소를 피하는

일이다. 즉 평소 운동을 하고, 몸무게를 줄이며, 담배를 끊고, 혈압을 조절하며,

채소와 과일을 듬뿍 먹는 동시에 균형 잡힌 식사를 해야 한다.

실버 박사는 “폐경기 가능성이 있는 연령대의 여성들은 혈당 수치를 수시로 체크하고,

콜레스테롤 수치가 정상에 머물도록 노력해야하며 일찍 폐경이 나타난 여성들은 호르몬

대체요법을 받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이 연구결과는 최근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개최된 ‘국제 뇌중풍 회의(International

Stroke Conference)’에서 지난 금요일에 발표됐으며, 미국 의학웹진 헬스데이, 시사주간지

유에스 앤드 월드리포트 등이 20일 보도했다.  

정은지 기자 jej@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