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폐세포 10년 일찍 죽인다

손상된 세포 재생하는 능력 빼앗아

담배는 폐 세포의 재생력을 빼앗아 결국 폐 세포를 정상보다 10년 정도 일찍 죽게

만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아이오와대 내과 토로 응유노야 박사 팀은 담배를 오래 피우는 사람의 폐가

조로증 환자의 폐와 비슷하다는 점에 착안해 담배 연기가 폐 세포의 노화에 미치는

영향을 점검했다.

조로증 중에서도 사춘기를 지나면서 노화가 급속도로 진행되는 베르너 증후군은

유전 질환으로서, 환자는 손상된 세포를 복원하는 단백질이 줄어들면서 암 또는 심장병

등에 걸려 40~50대에 죽음을 맞게 된다. 정상 수명에서 10년 이상을 빼앗기면서 사망하는

조로증의 일종이다. 이 병에 걸린 환자에게서 급속도로 줄어드는 세포 재생 관련

단백질을 ‘베르너 증후군 단백질’이라 부른다.

응유노야 박사는 장기간 흡연으로 폐기종에 걸린 환자의 폐 세포를 관찰한 결과

베르너 증후군 환자와 마찬가지로 ‘베르너 증후군 단백질’이 거의 없으며, 따라서

손상된 폐 세포가 되살아날 수 없는 상태인 것으로 확인했다.

연구진은 또한 정상인에게서 떼어내 배양한 폐 세포에 담배 연기 농축액을 뿌려

봤다. 그 결과, 담배 농축액의 영향으로 베르너 증후군 단백질이 줄어드는 것이 확인됐다.

반대로 베르너 증후군 단백질의 숫자를 연구진이 인위적으로 높여주자 담배 연기로

손상된 폐 세포가 재생 과정을 시작하는 것이 관찰됐다.

응유노야 박사는 “담배를 피운다고 베르너 증후군에 걸리는 것은 아니지만, 담배

연기가 베르너 증후군 단백질 숫자를 감소시키고, 그럼으로써 폐 세포의 수명을 10년

정도 단축시키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그간 흡연이 폐 세포의 노화를 촉진시킨다는 사실은 알려져 왔지만 어떤 작용으로

노화가 촉진되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응유노야 교수는 “베르너 증후군 단백질이 흡연으로 인한 폐 손상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점이 확인됨으로써, 앞으로 흡연으로 인한 질환 치료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학술지 ‘미국 호흡기 중환자 의학 저널(American Journal of

Respiratory and Critical Care Medicine)’ 2월호에 게재됐으며, 미국 과학논문

소개 사이트 유레칼러트 등이 6일 보도했다.

[연구결과]

똑같이

술-담배했는데 넌 괜찮고 난 암에 걸려?

30년

담배 피운 오바마, 금연 도움될까

“여자

보면 살인충동” 강호순 쾌락형 연쇄살인범

IQ

낮은 남성, 수명 짧다

턱선

강한 여자, 성적으로 자유분방

코메디닷컴

[건강테스트] 나의 흡연의존도 체크하기

이수진 기자 sooj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