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과자 85% 트랜스지방 ‘제로’

□ 식약청은 ‘08년도 어린이 먹거리 안전 종합대책의 일환으로 시중 유통 중인 과자류 중 트랜스지방 함량 실태를 조사한 결과, 국산 과자류 중 85%가 1회 제공기준량당 “0g”으로 표시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밝혔다.
※ 1회 제공기준량(30g) 당 트랜스지방 함량 : 0.1 ± 0.1g(0.0~0.5)
– 과자류 196건(비스킷류 101건, 초콜릿가공품류 35건, 스낵류 60건)

○ 국내 가공식품의 경우 트랜스지방 함량 분포별로 살펴보면,
– 트랜스지방 제로화 제품의 비율은 85%로 ’07년의 69%수준보다 1.2배 증가하였고,
– 0.2~0.5g미만 함유된 제품의 비율 또한 ‘07년 31%이었으나, ’08년에는 약 14%수준으로 트랜스지방 함량이 대폭 감소되었다. 그러나 트랜스지방 제로화를 위해서는 관련 업계의 지속적인 저감화 노력이 더욱 필요하다고 강조하였다.

○ 한편, 국내 유통되고 있는 일부 수입과자류의 트랜스지방 함량을 보면,
– 트랜스지방 제로화 제품의 비율은 64%로 ‘07년의 58%수준보다 증가하였으나, 국내 제품에 비하여 트랜스지방 함량이 3배 정도 높게 나타나 수입과자류 제품에 대한 소비자인식 변화와 구매시 영양성분 확인 등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하였다.
※ 1회 제공기준량(30g) 당 트랜스지방 함량 : 0.3 ± 0.5g(0.0~2.2)

□ 식약청은 앞으로도 유통 과자류 등 가공식품 뿐 아니라 패스트푸드 등 외식메뉴를 대상으로 지속적인 실태조사 및 산업체에 대한 저감화 기술 지원 등 트랜스지방 제로화 및 포화지방 저감화를 위하여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