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게임이 더 재미있는 이유 밝혀져

컴퓨터 상대는 ‘별로’…사람끼리 대결해야 ‘불끈’

인터넷을 통해 사람끼리 대결하는 온라인 게임이, 컴퓨터와 사람이 싸우는 독립형

게임보다 인기 있는 이유가 밝혀졌다.

독일 마르부르크대학 크라흐 박사는 남녀 각각 12명을 대상으로 이들이 게임을

할 때 상대방이 사람이라고 믿는 경우와, 컴퓨터라고 믿는 경우에 뇌 활동이 어떻게

달라지는지를 관찰했다. 게임은 내가 상대방을 배신할 수 있으면 더 큰 금액을 상금으로

받지만, 양쪽이 모두 서로를 배신하면 상금이 없는 내용이었다.

연구진은 실험 참가자들에게 똑 같은 컴퓨터 게임을 시켰지만 어떤 경우는 ‘지금

컴퓨터와 겨루고 있다’고 느끼게 하고, 다른 경우는 ‘지금 반대쪽에 있는 사람과

게임 중’이라고 느끼게 했다. 그러면서 뇌 영상을 촬영했다.

그 결과, 게임을 할 때 상대방의 의도와 감정, 현재의 생각을 짐작하기 위한 뇌

부위가 활성화되는 것이 확인됐다. 그러나 상대방을 사람이라고 여길 때는 계획을

짜고 앞일을 예측하는 뇌 부위가 더욱 폭넓게 활성화됐다.

상대가 컴퓨터가 아니라 사람이라고 생각하는 순간, 게임 참여자의 뇌는 더욱

활발히 돌아가고 상대방의 다음 수를 예상하면서 빠져들게 된다는 결론이었다.

이 연구 결과는 학술지 ‘BMC 뉴로사이언스(BMC Neuroscience)’에 최근 게재됐으며,

미국 과학 논문 소개 사이트 유레칼러트, 온라인 과학뉴스 사이언스 데일리 등이

3일 보도했다.

이수진 기자 sooj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