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차, 특정 항암제 효과 떨어뜨린다

다발성 골수종 항암제 효력 없어져

암 환자 가운데는 항암 작용이 널리 알려진 녹차 추출물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특정 항암제의 경우에는 녹차 추출물과 동시에 복용하면 오히려 항암제 효과가

없어지는 것으로 나타나 주의가 요구된다.

미국 남가주대학(USC) 의대 악셀 스콘달 교수 팀은 녹차의 암세포 분해 작용을

실험하기 위해 녹차 추출액을 항암제 보르테조밉(bortezomib, 상품명 Velcade)과

함께 암에 걸린 실험동물에 먹여 봤다. 이 항암제는 진행성 다형성 교아종, 다발성

골수종 등에 처방되며, 암 세포의 죽음을 유발한다.

연구진은 항암 효과를 지닌 두 물질이 만나 항암 효과를 높일 것으로 기대했으나

결과는 정반대였다. 이유는 모르지만 보르테조밉 항암제만 단독 투여했을 때는 분명히

영향을 받았을 암세포들이 멀쩡하게 살아 남아 치료율이 거의 0%로 떨어졌다.

스콘달 교수는 “녹차에 함유된 폴리페놀 성분이 보르테조밉의 치료 효능을 잠재적으로

없애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미국 학술지 ‘혈액(Blood)’ 온라인 판에 3일 게재됐으며, 미국 과학

논문 소개 사이트 유레칼러트,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 온라인 판이 3일 보도했다.

김미영 기자 hahaha@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