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 남성, 전립선암 조기발견 어렵다

혈장 늘어나 암 표지자 농도 낮아지기 때문

비만 남성일수록 혈액 검사 등을 통해 전립선 암 발생을 조기 발견하기 어렵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중앙대학교병원 명순철, 장인호 교수 팀은 2001~2007년 건강검진을 받은 사람

중 암 진단을 받은 적이 없고, 신장 및 간 기능이 정상인 8,77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비만도가 심한 사람일수록 혈장(혈액의 액체 성분)의 양이 늘어나면서 암

표지자 농도가 낮아지기 때문에 혈액 검사를 통한 전립선 암에 대한 조기진단이 힘들다”고

3일 발표했다.

명순철 교수는 “2007년 미국 내과학회지에 실린 논문에 따르면, 비만 남성은

전립선 암에 걸린 뒤 생존율이 정상 체중 남성보다 낮고, 전립선 특이항원 수치가

낮다는 연구가 있었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그 원인이 비만에 의한 혈액 희석에

있었다는 걸 밝혀냈다”고 말했다.

명 교수는 “비만 남성의 전립선 암 검사를 할 때 의료진은 이런 점에 유의해야

하며, 비만 남성은 전립선 암 예방을 위해 적정 체중 유지에 힘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현재 전립선 암의 발견은 대개 혈액 속 전립선 특이항원의 증가로 이뤄진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 ‘비뇨기과 학회지(Journal of Urology)’ 2월호에 발표됐다.

김미영 기자 hahaha@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