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호르몬 많은 여자, 바람기 다분

한 남자에 만족 못하고 상대 계속 바꿔

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 수치가 높은 여성은 바람기가 다분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텍사스주립대 심리학과 박사 과정 크리스티나 듀란티는 에스트로겐의 수치가

성적 행동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기 위해 17~30세의 학부 여학생 52명을 대상으로

배란 주기에 맞춰 2번 에스트로겐 호르몬 수치를 측정했다.

그리고 이들에게 자신의 신체 매력 점수가 어느 정도 될지 스스로 채점하도록

했고, 제 3자 입장의 관찰자 그룹에게도 이들의 신체 매력 점수를 매기도록 했다.

그리고 이들의 이성에 대한 성향을 물었다.

그 결과, 에스트로겐 호르몬 수치가 높은 여성은 자신의 신체 매력 점수를 높게

매기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호르몬 수치가 높은 여성은 새로 나타난 남성에 대해 유혹하고 키스하며

섹스에까지 이르는 성향이 상대적으로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호르몬 수치가 높아도 하룻밤만 즐기는 이른바 ‘원나잇 스탠드’ 경향이

높지는 않았다. 오히려 한 남자와 사랑에 빠지되 상대를 계속 바꾸는 ‘연속 결혼’

형태가 두드러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듀란티 연구원은 “성 호르몬 수치가 높아 생식력이 강한 여성은 그간 만나온

남성과의 관계에서 쉽게 만족하지 못하고 더 깊고 강한 자극을 위해 새로운 파트너를

찾을 가능성이 높다”며 “그렇다고 아무 남자와 섹스를 하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에 대해 그녀는 “생리학적 요소가 여성의 성적 자극과 행동에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결과”라고 말했다.

이 연구는 ‘런던왕립학회 생물학지(Proceedings of the Royal Society of London:

Biology Letters)’ 최신호에 발표됐으며, 미국 온라인과학뉴스 사이언스데일리,

e-사이언스 뉴스 등이 30일 소개했다.

정은지 기자 jej@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