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st: 131

숲이 우울증을 치료해 준다

백병원 “숲에서 치료하면 치료효과 12배”

똑 같은 우울증 치료라도 병원에서가 아니라 숲 속에서 하면 치료 효과가

훨씬 더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제대의대 서울백병원 신경정신과 김원 교수 팀은 우울증 환자 63명을 대상으로

똑 같은 치료 프로그램을 환경만 바꿔 △숲 속 치료 그룹 △병원 입원 치료 그룹

△외래 진료 치료 그룹으로 나눠 적용해 보았다. 치료는 주 1회 3시간씩 4주 동안

진행됐다.

적용된 치료 방법은 가벼운 우울증에 단독으로 적용되거나 또는 심한 우울증에

약물 치료와 함께 적용되는 인지행동 치료 방식이었다. 치료 대상자들은 약물 치료를

통해 심한 우울증 증상은 완화됐으나 가벼운 증상들이 남아 있어 사회 복귀가 늦어지고

있는 환자들이었다.

연구진은 4주 동안의 치료 성적을 해밀튼 우울증 척도(HRSD)와 몽고메리-아스버그

우울증 척도(MADRS)로 측정했다. 또한 심장박동 변이도와 침 속의 스트레스 호르몬(코티솔)

농도를 조사해 우울증 완화로 나타나는 신체상의 변화도 측정했다.

측정 결과, HRSD 점수는 4주간의 치료 전과 후에 숲 그룹이 15.69점에서 8.4점으로,

입원 그룹이 15.79점에서 11.58점으로, 외래 그룹이 16.9점에서 14.81점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 점수는 낮을수록 우울증 증상이 완화됐음을 나타낸다. 숲 속에서

치료한 그룹이 다른 두 그룹보다 큰 폭의 개선 효과를 나타냈음을 알 수 있다.

MADRS 점수에서도 숲 그룹의 증상 호전도가 확연히 눈에 띄었다. 숲 그룹은 치료

전 23.7점에서 4주 뒤 11.83점으로 절반 이상으로 점수가 떨어지면서 큰 폭의 호전

양상을 나타냈다. 반면 입원 그룹은 25.24점에서 20.32정도로 소폭 호전됐으며, 외래

그룹은 25.27점에서 23.33점으로 감소가 적었다.

HRSD 측정 점수가 7점 밑으로 떨어지면 우울증에서 완전히 벗어났다는 판정을

받는다. 숲 속 치료 그룹의 경우 4주 뒤 61%가 이 수준에 도달해 완치율이 높았던

반면, 입원 그룹에선 그 비율이 21%, 외래 그룹에선 5%에 불과했다. 숲 그룹과 외래

그룹을 비교할 때 숲 그룹의 완치 효과가 12배 이상이었음을 알 수 있다.

심장 박동 검사에서도 숲 그룹은 스트레스에 대한 자율신경계의 반응이 한층 안정적으로

바뀐 결과를 보여 줬다.

또한 스트레스를 받으면 늘어나는 코티솔 호르몬 농도 역시 숲 그룹에선 치료

전 0.113마이크로그램에서 4주 뒤 0.082마이크로그램으로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입원 그룹에선 코티솔 수치가 0.125μg에서 0.132μg으로, 외래 치료 그룹에선

0.137μg에서 0.148μg로 오히려 높아졌다.

이번 실험에 대해 김원 교수는 “숲에서 하는 치료가 약물 치료를 받는 우울증

환자의 잔류 증상 호전에 좋은 효과를 보였다”며 “같은 치료 프로그램이라도 환경에

따라 효과가 크게 달라짐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숲의 푸른 식물과 맑은 공기가 정신질환 치료에 좋은 환경을 제공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숲은 우울증 환자의 증상을 호전시키며 생리적 균형도 증진시킨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산림청 후원으로 국립산림과학원 주관 아래 이뤄졌으며, 연구 성과는

앞으로 국내외 학술지에 발표될 예정이다.

정은지 기자 jej@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