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 우울증센터 개소

삼성서울병원(원장 최한용(崔漢龍))은 국내 처음으로 정신과 외래와는 별도로 우울증센터를 개소하고, 당일진료는 물론이고 우울증 진단에 필요한 검사까지 한번에 실시할 수 있게 했다.

최근 자살에 의한 사망률이 증가함에 따라 우울증에 대한 조기진단과 치료가 중요시 되고 있어 삼성서울병원에서는 우울증센터를 별도로 마련하게 됐다. 실제로 삼성서울병원의 우울증 외래환자는 07년 12월 900여명에서 08년 12월 1500여명으로 2배 가까이 증가했다.

기존에는 정신과 외래의 한 부분으로 진료를 담당했으나 우울증 환자가 증가하고 있어 정신과 외래와는 별도로 진료 및 치료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설한 것이다.

삼성서울병원 우울증센터는 ▲우울증 치료를 받고 싶어하는 환자 ▲우울증․조울증․양극성장애로 치료받은 적인 있는 환자 ▲우울증 치료나 진단 받은 적은 없으나 우울감, 의욕저하, 숨막힘, 답답함 등의 우울증 증상을 보이는 사람 등을 대상으로 진료를 할 예정이다.

삼성서울병원 우울증센터는 정신과와 분리된 공간인 별관 5층에 위치하고 있으며, 우울증이 의심되는 환자들은 전담간호사와의 상담을 통해 ▲당일진료 ▲임상심리검사를 가능케 해 신속한 진단과 치료를 할 수 있게 했다.

또한, 우울증센터 내에 입원치료가 필요한 환자들을 위해 12개의 입원실(1인실 1개, 2인실 1개, 3인실 3개)을 갖추어 환자들이 보다 편안하고 자유로운 환경에서 체계적인 치료를 받을 수 있게 됐다. 우울증센터의 입원시설은 일반 정신과 폐쇄병동이 아닌 출입이 자유로운 개방병동으로 입원치료에 대한 거부감을 줄이고 있다.

이외에도 삼성서울병원은 우울증은 질환의 특성상 다른 질환이 동반되기 쉬워 내과 및 산부인과 등의 협진시스템을 강화했다.

이동수 우울증센터장은 “우울증을 조기에 치료하지 않으면 자살이라는 극단적인 결과를 초래할 수 있는 만큼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해 전문 치료시설을 마련하게 됐다”며 “국내에서 처음으로 시도되는 우울증센터 운영을 통해 향후 우울증 치료가 진일보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센터 개소의의를 밝혔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