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등수가 부당청구 274곳, 119억 환수

심평원 현지조사 결과, 간호·의사 등급 부실기관 철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의사·간호사 차등수가를 부당 청구한 요양병원 274개

기관에 요양급여비용 119억원을 환수한다고 19일 밝혔다.

심평원은 2008년 요양병원 689곳 중 568곳(82.4%)을 대상으로 현지조사를 실시한

결과 274곳(48.2%)에서 건강보험법령 의사·간호 등급 부실신고 내역을 적발하고

이같은 환수조치를 내렸다.

심평원의 처분내역에 따르면 19일 현재 총 부당금액 119억원 중 83억원을 환수,

3억 5000만원을 심사 조정했다.

또 등급 조정에 따른 금액이 청구되지 않도록 32억 5000만원을 사전 차단했다.

환수 금액 규모별로는 1000~3000만원 미만 기관이 105곳으로 38.3%를 차지, 1억원

이상이 23곳(8.5%)으로 조사됐다.

부실신고 내용은 간호등급 부실신고가 198곳(72%)으로 가장 많았으며, 의사등급

부실신고 기관이 16곳(5.8%), 의사·간호사 등급 모두 부실 신고한 기관은

60곳(21.9%)으로 집계됐다.

심평원은 “지난해 1월부터 시행된 의료인력 확보 관련 차등수가제에 대해 그동안

60여 차례에 걸쳐 병원 실무자 교육을 실시한 결과 의료인력부실 신고기관이 상반기

52%에서 하반기 43%로 감소했으나 요양병원의 착오·부당 신고는 여전히 심각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심평원은 의료기관의 부실신고를 방지하기 위해 올해도 지속적으로 현지조사를

실시하고 행정처분을 강행할 계획이다.  

김도경기자 (kimdo@dailymedi.com)   

기사등록 : 2009-01-19 12:19

출처   데일리메디(www.dailymedi.com)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