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초등생 수면시간 짧아졌다

한국의 초등학생의 수면시간이 전세계에서 가장 짧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고학년일수록

줄어들어 총 수면 시간이 7세는 9시간, 12세는 8.3시간에 불과했다.

홍콩, 스위스, 사우디라아비아의 또래 어린이보다 많게는 1.5시간 적게 자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남대의대 정신과 서완석 교수팀은 대구의 각 지역별로 4개 학교 총 3,506명을

대상으로 수면 시간, 각 아동의 학업 활동 및 방과 후 활동, TV시청 및 인터넷 게임

여부, 부모의 직업 여부, 학업 성적 등을 조사했다. 조사방법은 수면설문지, 수면일기를

이용했다.

수면 시간을 학년별로 구분하여 전세계 나라의 아이들과 비교했으며 수면 시간과

관련이 있는 요인을 분석했다.

그 결과, 학년이 높을수록 수면시간은 줄어들었으며 8시간 미만의 잠을 자는 만성

수면 부족 아동의 비율은 7세는 4.3%였으나 12세에는 25%로 급격하게 증가했다.

수면시간이 줄어드는 가장 중요한 원인은 잠자는 시간이 늦어지기 때문. 여기에는

부모의 맞벌이로 인한 관리 부실, 그리고 야간의 학원수업이 큰 문제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자는 하루 평균 1.5개의 학교 외 수업(학원, 개인과외 등)에 평균 2.1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상관관계 분석에서 학원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을수록 잠을 적게 자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통계적으로 유의했다.

또한 비만할수록 수면시간이 적다는 결과도 나왔다. 체질량지수(BMI: body mass

index) 17을 기준으로 그 이하인 군과 그 이상의 군으로 나눈 결과, 17 이하인 군은

평균 8.8시간을 자는 반면 그 이상인 아동은 8.6시간을 자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부모의 학업 만족도가 낮을수록 잠을 적게 자는 것으로 나타나 부모의 학업

만족도와 수면시간에는 유의한 음성적 상관관계가 있었다.

이 연구는 2007년 12월부터 2008년 5월까지 서완석 교수와 구미차병원 성형모

교수, 대구가톨릭대병원 이종훈 교수, 영남대 구본훈 교수팀이 실시한 연구로 2009년도

미국소아과학회 공식 연구논문인 소아과학(Pediatrics)저널에 제출될 예정이다.

 김준호 기자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