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브란스병원 정신과 민성길 교수, EBS 명의 출연

세브란스병원 정신과 민성길 교수가 TV를 통해 화병 치료에 나선다.

민성길 교수가 오는 28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되는 EBS 메디컬 다큐멘터리 명의에 출연해 ‘참다가 걸린 병, 화병’을 주제로 강연한다.

‘화가 치민다’, ‘숨이 막힌다’, ‘열 받는다’, ‘답답하다’ 등 혼자서 앓고 지내는 병인 화병은 1970년대 후반부터 체계적으로 연구가 진행돼 왔다. 1996년 미국 정신과협회에서는 화병을 한국인에게만 나타나는 특이한 현상으로 정신질환의 일종으로 공인했고, 문화결함증후군의 하나로 등재한 바 있다.

화병은 우울증과 같은 병으로 혼동해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못하거나, 치료하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화병을 참는 순간 이미 몸속에는 다른 큰 병이 자리 잡게 된다.

민성길 교수는 EBS 명의에 출연해 이런 화병의 원인을 밝힌다. 또 학교폭력으로 딸을 잃은 부부, 금융사 앞에서 시위를 벌이며 주체할 수 없을 정도로 쌓인 화 때문에 정신과를 찾는 환자 등 실제 사례를 통해 약물치료와 상담치료, 미술치료, 웃음치료 등 화병의 치료법도 소개한다.

조기발견과 조기치료가 효과적이라는 화병. 민성길 교수를 통해 그동안 알지 못했던 화병에 관한 궁금증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