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 분당서울대, 순천향대부천 등 3차 진입

44개 기관 명단 발표…국립의료원·중대용산·한강-강동성심 탈락

중앙대병원(흑석동), 분당서울대병원, 순천향대부속부천병원, 한림대성심병원(평촌),

인제대일산백병원이 종합전문요양기관으로 새롭게 선정됐다.

이에 반해 기존 3차기관이었던 국립의료원(미신청), 중앙대용산병원(미신청),

한림대 한강성심병원, 한림대 강동성심병원은 3차기관에서 제외됐다.

또한 2차기관 중 이번에 3차기관에 도전했던 건국대병원, 경희대 동서신의학병원,

원자력병원, 고대의대 안산병원 등은 고배를 마셨다.

보건복지가족부는 26일 전국 50개 종합병원 평가결과 수도권은 중앙대병원, 경기서부권

순천향대부천병원, 한림대성심병원(평촌), 인제대일산백병원, 경기남부권 분당서울대병원

등 5개병원이 신규로 3차기관에 진입했다고 발표, 이 같은 내용을 밝혔다.

선정은 지난 7월부터 3차기관 인정을 바라는 종합병원으로부터 신청을 받아 전문기관에

의한 평가, 현지확인을 토대로 종합전문요양기관평가협의회(위원장 성상철 서울대학교

병원장)를 거쳐 확정됐다.

특히 이번 평가는 시설·장비·의료인수·교육기능·의료서비스

수준 등의 인프라 외에 중증질환 진료실적(60%), 의료인력(30%), 교육기능(10%)에

대한 상대평가를 실시, 중증질환 진료의 실질적인 경쟁력을 갖춘 병원이 3차기관이

되도록 하는 최초의 평가였다.

아울러 당초 행정구역을 중심으로만 진료권역을 9개 권역으로 구분하던 것을 환자의

의료이용행태를 고려해 10개 권역으로 재조정했다.

수도권의 경우 수도권, 경기서부권, 경기남부권으로 세분화 했으며 강원영서권과

강원영동권은 강원권으로 통합했다.

복지부에 따르면 새롭게 인정된 44개 기관의 전문진료질병군 진료비율은 평균

25.5%였으며 30% 이상인 곳은 가톨릭대강남성모병원, 가톨릭대성모병원(여의도),

고대의대 구로병원, 고신대복음병원, 경북대병원, 동아대병원, 부산대병원, 서울대병원,

서울아산병원, 삼성서울병원이었다.

이외에도 연세의대 영동세브란스병원, 연세의대 세브란스병원, 영남대병원, 인제대부산

백병원 등 14곳이었다.

이번에 선정된 종합전문요양기관(44곳)은 2009년 1월부터 향후 3년간 3차기관으로

인정되며 3년후에 다시 평가를 받아야 한다.

김영남기자 (maha@dailymedi.com)  기사등록 : 2008-11-26 10:40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