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갑상선암 치료 전용 병실 확장

삼성서울병원(원장 최한용(崔漢龍))은 갑상선암 치료시설인 방사성동위원소 치료병실을 5개로 확장했다.

본관 7층 병동에 위치한 기존 3개 병실을 두달간의 공사 끝에 총 5개실(1인실)로 리모델링해 운영하게 됐다. 최근 갑상선암 진단기술의 발달로 환자수가 많아짐에 따라 입원 대기기간을 단축시키기 위해 확장한 것이다.

확장 개소식에서 정재훈 내분비대사내과 교수는 “갑상선암 치료를 위한 방사성동위원소 치료시설 투자비가 많이 들지만, 갑상선암 치료를 위해 꼭 필요한 시설이니만큼 환자들의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확장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방사성동위원소 치료시설은 수술로 완전히 제거되지 못한 암을 요오드라는 동위원소 약제를 복용시켜 치료하는 입원시설이다. 약제를 복용하는 동안 환자 몸이나 분비물에서 방사선이 나오게 되므로 외부로 노출되지 않도록 벽과 바닥을 납폐 처리한 특수시설로 1명의 환자만을 수용할 수 있다. 환자는 동위원소의 반감기가 지나 방사선이 배출되지 않으면 퇴원하게 된다.

이러한 치료시설은 많은 투자비가 필요해 전국에 70여개 정도만 운영되고 있는 실정이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