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건강 위해 DUR 반드시 시행돼야”

전혜숙 의원, 의정활동 우선순위 강조…"국내 제약산업 발전 관심"

"같이

먹으면 안 되는 약(병용금기)과 유아·노인 등 특정 연령층이 복용하면 안되는

약(연령금기)을 처방하는 것은 국민 건강권 차원에서 심각한 일이다. 일부 직능단체의

반발이 예상되지만, 의약품 처방·조제 지원시스템(DUR) 은 확고히 시행돼야

한다고 생각한다."

민주당 전혜숙 의원(보건복지가족위)[사진]은 지난 6일 보건의료전문지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의정활동 계획을 밝혔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상임감사 출신인 전혜숙 의원은 29·30대 경북약사회

회장을 역임했으며, 민주당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한 의약 전문가이다.

심평원 감사 시절 의약품 부작용과 병용금기 등 의약물 관리에 지속적인 관심을

보여왔으며, 비례대표 승선 후 오전 6시 전후로 국회에 출근하는 등 강행군을 이어가고

있다는 전언이다.

전혜숙 의원은 "지난 국정감사에서 질의와 보도자료로 밝힌 바 있지만, 의약품

부작용은 심각한 문제를 유발해 왔다. 특히 68세 노인이 하루 평균 45개 약품을 처방받은

사례도 있었다"며 "이 문제는 오래전부터 해결해야 할 우선 사안으로 생각해

왔으며, 국회에 입성한 이후 의정활동에도 반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전 의원은 올해 국감에서 지난 7년간 1만54건의 약물 부작용이 발생했고, 금기약물

처방이 2년간 3만6808건에 달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과다약물 복용의 심각성 지적하며,

노인들이 하루에 40개가 넘는 약물을 처방받은 사례도 밝혀냈다.

그는 "외국의 보건당국은 발 빠르게 의약품 부작용 등을 점검·개선하고

있다. 앞으로 국내에서도 이 같은 조치가 취해져야 하며, 지속적인 관심을 갖겠다"고

했다.

전혜숙 의원은 저탄소·녹색성장 산업으로 주목받고 있지만, 한미 FTA 등으로

기로에 서 있는 국내 제약산업에 대해서도 애정을 드러냈다.

국내 제약사의 존립기반이 확고해져야 그 혜택이 결국 국민에게 돌아갈 것이란

생각에서다. 국내 제약사가 여러 문제를 노출하고 있으나, 장기적인 관점에서 보호와

육성이 필요하다고도 했다.

전혜숙 의원은 "자국 제약산업 육성에 실패한 국가의 사례에서 보듯이 국가적

지원과 관심이 요구된다. 특정 제약사 지원이 아닌 국민이 저렴한 비용으로 의약품을

구입할 수 있는 방향으로 검토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 의원은 내주부터 복지위 법안심사소위 위원으로 의료법 일부개정법률안

등 보건의료계 주요 법안을 심사할 예정이다.  

음상준기자 (esj1147@dailymedi.com)   

기사등록 : 2008-11-07 12:20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