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가톨릭병원, 지역 최고 간이식 전문기관

타지역 환자 점증…6년만에 첫 100례 달성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이 지역최초 간이식 100례 등 최고의 간이식 전문기관으로

거듭나고 있다.

29일 병원에 따르면 지난 2003년 처음으로 간이식 수술을 시작한 이래, 2004년

7건, 2005년 7건, 2006년 17건으로 증가하기 시작했다. 꾸준한 연구와 노력의 결실로

2007년에는 한해 36건이라는 놀라운 실적을 기록하기도 했다.

간이식 수술을 시작한지 6년 만인 올해 지역최초 ‘간이식 100례 달성’이라는 쾌거를

이뤄내면서 지방 최고의 간 이식 수술병원으로 거듭났다.

뿐만 아니라 지난 2006년에는 장기 이식별 병원 순위 간이식 부문에서 전국 7위,

지방병원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이에따라 대구 경북은 물론 부산 경남과 서울 및 수도권 지역에서도 간 이식 등록을

하거나 수술을 받기 위해 병원을 방문하는 환자들이 점차 늘어나 서울·경기지역의

환자가 지방으로 유입되는 기현상도 나타난다.

2005년 구성된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의 간이식 팀은 간이식의 상담과 등록, 수술

및 수술 후 퇴원까지 꼼꼼하고 상세한 관리와 설명으로 환자 및 가족과 함께 해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계속해서 늘어가는 환우들을 위해 지난 2006년부터는 해마다 ‘간이식 가족의

밤’ 행사를 개최함으로써 간이식 가족들의 아픔과 기쁨을 함께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병원 간이식 센터장 최동락 교수는 "고통받는 환자들에게 새로운 삶의 기회를

주는 고귀한 일을 할 수 있음에 늘 감사한다"며 "환자들이 간이식 후 새

삶을 얻어 열심히 살아가는 모습을 보면 간이식이 필요한 이 세상의 모든 사람들에게

건강한 웃음을 되찾아주고 싶다는 생각이 앞선다"고 말했다.  

백성주기자 (paeksj@dailymedi.com)  

기사등록 : 2008-10-29 18:00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