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예술 속 ‘性 상납”


‘이제 여성들은 자신들이 갖고 있는 성(性)을 불평등이나 이데올로기적 억압에서 벗어날 수 있는 운동 과제로 삼아야 한다’-여성운동가 케이트 밀레트의 <성의 정치학 Sexual Politics> 중

공안당국에 체포돼 지난 8월 27일 구속 기소된 북한 국가안전보위부 소속 여간첩 원정화 사건은 여성이 성을 도구로 활용해 대남 간첩활동을 벌인 국내 최초의 사건으로 기록되고 있다.

‘한국판 마타 하리 위장탈북 여간첩 사건’으로 규정되면서 새삼 성에 얽힌 은밀한 추문 사건에 대한 관심도 증가시키고 있다.

이번 사건으로 새삼 주목을 받게 된 마타 하리는 1차 세계대전 당시 실존하던 인물. 절세의 미모를 내세워 유럽의 사교계에서 활동했던 그녀는 스파이 혐의로 체포돼 1917년 10월 15일 파리 교외 반센드 둑에서 총살당했다.

그녀의 죄목은 1차 대전을 벌이고 있던 프랑스와 독일을 오가며 정보를 판 이중간첩이라는 것. 당시 마타 하리를 재판한 판사는 그녀가 독일에 판 정보가 프랑스군 5만 명의 목숨을 위험에 빠뜨리는 것이었다고 판단하고, 그녀에게 사형을 선고했다.

마타 하리의 본명은 M .G .젤러. 네덜란드 출신의 무희이자 고급 콜걸로 지금까지도 성을 도구로 해서 스파이 활동을 한 대표적 여성으로 회자되고 있다. 그녀의 행적은 1931년 그레타 가르보 주연의 <마타 하리>, 70년대 성애영화 붐을 일으킨 <엠마뉴엘> 시리즈의 주인공인 네덜란드 출신의 실비아 크리스텔 주연의 <마타 하리>(1985)로 영화화된 바 있다.

1962년 공개된 뒤 최장기 첩보 스릴러극으로 명성을 이어가고 있는 <제임스 본드> 시리즈는 1991년 보리스 옐친이 공산주의 포기와 공산당 해체를 선언하면서 구 소련이 패망하기 직전까지, 세계 제패를 노리는 구 소련의 첩보원과 이를 저지하려는 영국 첩보원 제임스 본드 간의 대결이 극적 긴장감을 높여준 설정.

이 시리즈물에서 자유진영을 대표하는 제임스 본드에게 구 소련이 자신들의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미모를 앞세운 본드 걸을 도구로 내세웠지만, 본드 걸이 본분을 망각하고 미남 본드에게 사적인 정분(情分)을 느끼는 바람에 의도한 작전이 번번이 실패로 돌아간다는 것을 단골로 보여 주었다.

<007 위기일발 From Russia with Love>(1963) <007 두번 산다 You Only Live Twice >(1967) <007 나를 사랑한 스파이 The Spy Who Loved Me>(1977) <007 뷰 투 어 킬 A View to a Kill>(1985) <007 옥토퍼시 Octopussy>(1983) <007 골든 아이 Goldeneye >(1995) 등은 정치적 냉전기에 세계 패권을 높고 영국과 미국 그리고 구 소련이 얽힌 첩보전과 그 사이에 본드 걸을 내세운 성 상납을 은유적으로 다뤄 공감을 얻어냈던 대표작이다.

‘그녀가 노린 것은 미국 대통령의 영부인 자리였다.’
1962년 8월 5일 약물 과다로 사망한 것으로 밝혀진 세기의 미녀가 바로 마릴린 몬로. 그녀는 활동 당시 프런티어의 기수인 존 F. 케네디 대통령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해 성적 향응을 베풀었고, 이를 빌미로 영부인 자리를 요구했다는 루머는 지금도 유명 정치인과 미녀 배우가 얽힌 대표적 성적 스캔들로 거론되고 있다.

‘불독’으로 악명을 떨친 에드가 불린 후버 CIA 국장은 재임 당시 35대 대통령인 존 F 케네디와 섹스 심벌 마릴린 먼로 사이의 스캔들의 진상을 파헤치려고 혈안이 됐고, 이를 염려한 케네디 측이 은밀하게 몬로의 죽음에 깊숙이 관여하게 됐다는 설도 제기된 바 있다.

최근 공개된 이준익 감독의 <님은 먼곳에>.
극중 미군장병 위문공연을 통해 알게 된 중대장을 찾아간 써니(수애). 베트남에서 행방불명된 남편을 찾아달라고 통사정을 한다. 그리고 위스키를 따른다. 두 사람만 있는 방. 미군 중대장이 마른 침을 삼킨다.

써니는 남편을 찾기 위해 군부대 중간 장교에게 성적 향응을 제공했다는 암시를 보여주고 있다. 이 영화 속 장면을 통해 평범한 여성들도 정치적 목적이 아닌 개인적인 원한(怨恨)이나 목적을 이루기 위해 성을 향응의 도구로 활용하고 있음을 엿보게 해주고 있다.

대중예술뿐 아니라 역사적 사건에서도 미인을 앞세운 성 상납 사례가 다수 전해지고 있다. 일부학자들 간에 첨예한 진위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지만 성웅 이순신의 ‘난중일기’에서도 이순신 장군이 소송을 당한 부하 장수로부터 성 상납을 받았음을 암시하는 내용이 들어 있을 정도로 성이 정치적 도구로 악용돼 온 사례는 부지기수다.

일본의 전국시대 때도 정적 오다 노부나가를 암살하기 위해 사이토 도산은 딸 노우히메를 출가시키지만 딸이 오다 노부나가의 성품에 감복 받아 자신의 목적을 포기한다는 기록이 전해지고 있다.

중국 고전 ‘한비자’에는 ‘진(晋)나라 헌공(獻公)이 우, 괵 두 나라를 공격하기 위한 작전의 일환으로 먼저 명마, 보석과 그리고 미녀 16명을 보내 군주의 마음을 사로잡아 국정을 혼란에 빠트린 뒤 공격을 감행했다’는 구절이 기록되고 있다. 삼국지나 십팔사략에서도 미인을 정치적 도구로 내세워 상대의 기밀 정보를 빼내거나 국가 기강을 해이하도록 유도한다는 ‘미인계(美人計)’는 병법의 한 가지로 적극 활용했다.

‘너무나 사랑했기 때문에 그녀의 정체를 고발할 수 없었다’고 밝힌 대위 진급 예정의 위관급 장교 황모 씨는 성을 도구로 적극 활용한 여간첩이 바로 대한민국 국가 기강의 혼란을 호시탐탐 노리고 있는 북한의 미인계를 수행하는 중이었음을 간과했던 것이다. 이런 정신 상태를 갖고 있는 자가 유능한 정훈장교로 군 복무하고 있었다는 것에 모골이 송연할 뿐이다.

국가 안보를 최일선에서 책임지고 있는 우리의 일부 젊은 장교들은 158cm에 불과한 북파 미인에게 한방에 무너진 형국이 됐다. ‘북한은 우리의 주적이 아니다’라고 강변한 좌파 정권 10년의 썩은 뿌리의 대가가 또 어떤 방식으로 터트려질지 조마조마한 형국이다.

‘난 꽃이 아니라 나비에요, 저는 남자에게 선택되지 않아요, 제가 고르죠!’
오금을 저리게 하는 미모를 앞세워 프랑스와 독일의 국가 정보를 이중으로 빼내다 결국 처형당한 마타 하리의 이 말은 북한 국가안전보위부 소속 여간첩 원정화 사건에 휘말린 남한의 위관급 장교들에게 들려주는 뼈아픈 독설이 되고 있는지도 모른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