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메일, 종이편지보다 덜 진실”

美 실험결과…“주요거래는 e메일 피하라”

e메일을 통해 소식을 전할 때 종이편지에 쓸 때보다 거짓말을 더 많이 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리하이대의 리우바 벨킨 박사팀은 “경영학석사(MBA) 과정 학생들이 돈 거래를

할 때 어떤 통신수단에서 거짓말을 더 많이 하는지 비교했더니 e메일을 이용할 때

거짓말을 가장 많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최근 캘리포니아에서 열린 미국경영학회

연례학회에서 발표했다.

영국의 일간지 텔레그래프, 미국 CNN방송 인터넷판 등의 3일 보도에 따르면 연구진은

학생 48명에게 각각 89달러를 주고 이들에게 이 돈을 누군가와 나누라고 지시했다.

연구진은 참가자에게 돈을 나눌 사람이 누구인지는 가르쳐주지 않았다. 그리고 e메일

또는 종이편지를 통해 상대방에게 전체 액수와 분배 액수를 전하게 했다. 가상의

누군가는 이의를 제기하지 않는다는 단서가 붙었다.

학생들은 e메일이든, 종이편지이든 상대방에게 전체 돈의 액수를 속이고 공평하게

분배했다고 거짓말을 했는데, e메일 상에서의 거짓말 정도가 더 컸다.

직접 손으로 써서 보낸 학생들은 64%가 상대방에게 거짓말을 한 반면 e메일을

보낸 학생들은 92%가 전체 액수를 속였다. 또한 e메일을 보낸 학생은 상대방에게

평균적으로 29달러를 주고 60달러는 자기가 차지했다. 손으로 편지를 쓴 사람은 상대방에게

34달러를 주고 자신이 55달러를 차지했다.

다른 실험에서 연구팀은 학생 69명에게 자신이 아는 사람과 돈을 분배하고 내용을

전하게 했더니 거짓말의 정도만 달라졌을 뿐, 여전히 돈의 전체 액수와 분배 액수를

속였다. e메일을 이용할 때 거짓말을 더 많이 한 것도 같았다.

벨킨 박사는 “e메일로 의사소통을 하면 상대방 말의 뉘앙스나 행동을 살필 수

없기 때문에 다른 통신 수단보다 진실 여부를 알아채기 어렵다”면서 “거짓말을

하는 사람 역시 e메일상의 거짓말을 정당화하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e메일은 업무상의 진실과 협력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므로 주요한 사업을

할 때는 e메일보다는 다른 매체로 의사소통을 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권고했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