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쾌한 음악, 운동 때 지구력 높인다”

강도 높여도 덜 힘들게 느껴

운동 때 경쾌한 음악을 틀어놓으면 지구력이 향상되고 심장혈관

건강에도 좋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영국 브루넬대 체육대 코스타스 카라게오르기 박사는 실험

참가자 30명에게 퀸, 아바, 레드 핫 칠리 페퍼스, 마돈나 등의 노래 중 일정한 공식에

따라 선곡된 곡들을 들으면서 트레드밀(러닝머신)을 뛰게 했더니 참가자들의 지구력이

평균 15% 증가했고, 운동을 하면서 느끼는 감정도 좋아졌다는 결과를 얻었다.

운동과 음악과의 관계만 20년 이상 연구한 카라게오르기 박사는

“운동에 도움이 되는 음악은 따로 있다”고 말했다. 음악의 리듬, 빠르기, 대중성

등을 복합적으로 고려했을 때 중간 강도 이상의 운동에 가장 적합한 음악은 분당

120~140 비트의 박자를 갖는 음악이었다.

참가자들은 “음악을 들으면서 운동을 하면 강도를 높여도

별로 힘들지 않았다”고 답했다.

카라게오르기 박사는 “비만이나 심장병 때문에 운동처방을

받은 사람들에게 운동 효과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시끄럽거나 느린

음악은 운동에 전혀 도움이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라디오의 효과에 대해서도 음악을 다양하게 들려주기

때문에 운동에는 효과가 없다고 말했다.

카라게오르기 박사는 5일 영국 런던에서 열리는 하프마라톤

대회에서 운동과 음악에 대한 그의 이론을 대규모로 실험할 예정이다. 이 대회에는

마라토너 1만 2500명이 참가할 예정이고 카라게오르기 박사는 이 대회에서 라이브로

연주될 17곡을 선곡했다.

이 연구 결과는 ‘스포츠 운동 심리학지(Journal of Sports

& Exercise Psychology)’ 10월호에 게재될 예정이며 미국의 온라인 과학전문지

사이언스데일리, 영국 BBC방송 인터넷판 등이 2일 보도했다.

강경훈 기자 kwkang@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