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조디스크 수술의 문제점

디스크

내부에 고장이 난 상태인 ‘디스크 내장증’에서 비수술적인 치료로 요통이 호전되지

않는다면 수술을 고려해야 한다. 통증의 원인이 되는 고장 난 디스크를 수술로 제거하고

나사못 등을 사용하여 디스크 상하 두 개의 뼈를 한 개의 통뼈로 만들어주는 유합술을

하는 것이다.

하지만 유합술로 디스크 관절이 움직이지 못하게 되면 인접한 멀쩡한 디스크에

스트레스가 가해짐으로써 협착증의 발생빈도가 높아진다. 이런 문제를 막기 위하여

등장한 것이 인조디스크 수술이다. 이 수술은 배를 째고 척추의 앞쪽으로 접근하여

고장 난 디스크를 제거하고 금속과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인조디스크를 집어 넣는

수술로, 디스크를 유합하는 대신 관절을 움직이게 해 주는 새로운 방법이다.

2000년대 초반 유럽에서 조금씩 사용되기 시작한 인조디스크 수술은 몇 년 지나지

않아 미국에 성공적으로 상륙하였으며 우리나라에서도 많이 시행되었다. 미국의 세계

굴지의 대형 의료기기 업체는 ‘가까운 미래에 유합술의 50~60%가 인조디스크 수술로

대체될 것’이라는 낙관적인 전망 아래 인조디스크를 개발한 프랑스의 한 벤처기업을

천문학적 금액으로 인수한 바 있다.

하지만 새로운 치료법이 많은 환자에서 시행될 경우 예상치 못했던 문제점들이

발견되곤 하는데 인조디스크 수술도 예외가 아니었다. 삽입한 인조디스크가 수술

후 몇 달이 지나 제 위치에 있지 않고 앞으로 빠져 나오는 사례들이 발표된 것이다.

문제는 인조디스크는 재수술이나 제거가 불가능하다는데 있다. 척추뼈 앞쪽의

큰 혈관들이 엉겨 붙기 때문이다. 막연하게 생각했던 인조디스크 수술의 무서움이

새삼 현실로 다가온 것이다. 이 사례들이 발표된 후 인조디스크 수술은 급격히 줄어들었다.

아무리 좋은 약도 잘 쓰면 약이지만 남용하면 독이 될 수 있다. 인조디스크 수술도

환자를 잘 선택하여 신중하게 사용하면 좋은 수술방법이지만 자칫 남용하면 무서운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