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장수술도 쉬운 것은 아니다

“배가

너무 아파요.”

진석(19세)은 밤새 복통으로 시달리다 아침 일찍 근처 의원을 찾았다. 혈액검사와

복부 X선검사 결과 급성 충수돌기염(맹장염)이라고 하여 즉시 입원해 수술을 받았다.

입원실로 올라와 항생제와 진통제를 맞으며 누워있는데, 통증이 더 심해졌다. 의사는

하루 지나면 나아질 것이라며 다독거렸다.

그러나 수술 다음날 체온이 38℃까지 오르고, 수술때 배에 꽂아 놓은 튜브에서

탁한 액체가 흘러나왔다. 강력한 항생제를 투약하였지만 3일이 지나면서 혼수상태에

빠졌다. 괜찮다던 의사는 당황하여 119를 불러 대학병원으로 응급후송하였다. 패혈증이

의심돼 개복(開腹)하니 잘라냈다던 맹장은 곪은 채 그대로 있고, 그 옆에 있는 S자결장(대장의

일부)이 절제도 있었다. 잘못 잘라낸 부위마저 제대로 꿰매지 않아 음식물이 복강내로

들어가 썩으면서 복벽(장을 싸고 있는 근육)에까지 염증이 발생하여 심한 악취가

났다. 맹장을 절제하고 고름과 썩은 근육을 모두 걷어낸 후 인공복벽을 만드는 등

3년에 걸쳐 15차례의 수술을 받았지만 복근손상과 심한 우울증으로 공과대학을 중퇴하였다.

법원은 이 사건에 대해 ‘S자결장을 충수돌기로 오인하여 잘못 절제하고, 절제한

부위를 충분히 봉합하지 아니하여 패혈성 쇼크와 복벽손상을 일으켜 정신과치료까지

받게 한 과실이 있다’고 하여 거액의 배상판결을 내렸다.

맹장수술은 흔한 수술이지만 S자결장과 혼동하거나 봉합부위가 터져 복막염이

되는 경우가 드물지 않다. 떼어낸 조직이 맹장인지 병리검사를 하거나 이상증상에

대해 일찍 조치하였다면 진석의 꿈 많은 대학시절을 잃어버리게 하지는 않았을 텐데….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