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군병원 금연사업협력 선언식

국군 장병들의 금연을 위해 대한의사협회와 국군의무사령부가 손을 잡는다.

대한의사협회(회장 주수호)와 국군의무사령부(사령관 김상훈)는 6월 4일 정오 서울 웨스틴 조선호텔 이조룸에서 ‘군병원 금연사업 협력

선언식’을 개최한다.

2005년 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군인의 평균 흡연율은 59%로 성인 평균 흡연율인 53.1% 보다 6% 가량 높게 나타났다. 담배를

피우지 않던 사람도 군대에 가면 자연스럽게 담배를 배우게 되고, 면세담배가 제공되면서 흡연을 부추기는 것이 주된 요인.

흡연병사들 대부분이 훈련의 긴장과 고됨을 잊기 위해 담배를 피운다고 하지만, 폐암을 비롯한 각종 암과 심혈관계 질환, 만성 퇴행성 질환을

유발하는 등 우리 병사들의 건강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

이에 따라 의협과 국군의무사령부는 군대 내 금연문화 확산을 통해 병사들이 건강한 군 생활을 영위하고, 나아가 전투력 강화에 기여하기 위

‘군병원 금연사업 협력 선언식’을 마련하게 됐다.

의협은 “흡연은 개인의 기호가 아닌 니코틴 중독에 의한 만성질환”이라고 규정하고 “군대 내에서 흡연에 대한 인식을 전환해야 하며, 금연에

성공하기 위한 보다 체계적이고 효과적인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특히 “효과적인 금연치료를 위해 의무관과 상담하고 충분한 도움을 받을 수 있다”면서 “군 금연운동 확산과 국군장병들의 성공적인 금연을 위해

국군의무사령부와 긴밀히 협조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의협은 금연치료 교육프로그램 및 교육매체를 개발하고 교육인력을 지원하는 등 국군장병들의 금연을 돕는 실질적인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국군의무사령부에 따르면 국방부는 2006년부터 군인 1인당 한 달 15갑 분량이던 면세담배 보급을 점차 줄여나가 2009년까지 완전히

폐지할 계획이며, 이밖에도 다양한 금연 캠페인을 전개 중이다. 실제로 금연클리닉을 실시한 부대에서 흡연율이 39%까지 떨어진 것으로 보고됐다.

이번 협력선언식에서는 의협과 의무사령부 양측의 협력 서명식과 함께 흡연장병 3인이 금연성공을 다짐하는 ‘국군장병 금연선언문’ 낭독,

‘담배격파 퍼포먼스’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또한 의협에서 ‘국군장병을 위한 금연 권고문’을 발표한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