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40대 고혈압 10%만 치료

질병관리본부는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 분석 결과, 30~40대 고혈압 환자 10명 중 8명 이상이 자신이 고혈압임을 모르고 있으며, 10명 중

1명만이 치료를 받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30~40대 고혈압 환자의 인지율 및 치료율은 타 연령군, 특히 60세 이상 환자의

20% 수준에 불과한데다 최근 10년간 개선되지 않고 있다.

또한, 유병기간에 비례하여 발병 위험이 커지는 심·뇌혈관질환의 특성에

비추어볼 때, 30~40대가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에 있어 사각지대인 것으로 드러났다.

고혈압은 대개 30대 이후에 시작되어 그

자체로는 증상이 없으나 장기간 조절되지 않을 경우 심.뇌혈관계를 손상시킨다.

이에 따라 30~40대에 발병한 환자일수록 뇌졸중,

심근경색증과 같은 치명적 합병증의 조기발생과 이로 인한 조기사망의 위험이 높아지게 된다.

우리나라 30세 이상 인구의 고혈압

유병률은 27.9%이고, 이중 30~40대의 고혈압 유병률은 14.1%로 전체 고혈압 환자의 24.5%를 차지하고 있다.

 30~40대 고혈압 환자는 다른 연령군보다 건강생활실천 및 질병치료에 소홀하여 향후 국가 전체적으로 심·뇌혈관질환으로 인한 질병부담이 급격히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

그러나, 30~40대 고혈압 환자는 대개 발병초기이고, 약물치료를 통한 조절효과가 높아 건강생활실천과

지속적인 치료를 통한 치명적 합병증의 예방 효과가 매우 크다.

이에 따라 보건복지가족부와 질병관리본부에서는 고혈압.당뇨병 환자의

인지율과 치료율 향상을 위해 지역사회를 중심으로 한 교육홍보사업과 등록관리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특히 대구광역시에서는 민간

병의원 및 약국과 협력하여 고혈압.당뇨병 환자에게 정기적으로 치료일정과 누락치료일정을 안내하고, 맞춤식 보건교육을 제공하여 지속치료율과

자가관리능력 향상을 도모하고 있다.

또 30~40대 인구를 주요 대상으로 고혈압에 대한 인지율을 제고하고, 건강생활실천을 지원하는

사회적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매월 7일을 ‘내 혈압.혈당 알기의 날’로 선포하고, 지속적으로 건강캠페인을 펼칠 예정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아울러  30~40대 젊은 층이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의 필요성에 쉽게 공감할 수 있도록 교육홍보 콘텐츠인

교육문화연극 ‘행복은 멀리 있지 않아요’를 만들었고, 대구시를 출발점으로 전국적인 순회공연을 10여 차례 가질 예정이다. 

문의

질병정책과 02)2023-7548, 질병관리본부만성병조사팀 02)380-2189
정리 홍보담당관실 도원경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