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암과 뇌전이의 상관관계 밝혀져

유방암과

뇌전이의 상관관계 밝혀져

-국립암센터

유방암센터 노정실 박사팀 연구-




유방암 진단 시 유방암조직에서 3가지 수용체의 발현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뇌전이가 있는
    환자들에 있어 생존율을 예측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암센터 유방암센터 노정실 박사팀은 2001∼2006년까지 국립암센터 환자

805명의 전이성
    유방암 환자중 뇌전이가 있는 126명의 환자를 분석한 결과, 유방암

세포에 에스트로겐 수용체
    (ER)와 프로게스테론 수용체(PR), 인간 표피성장인자 수용체 2(HER2) 등 세 가지 수용체가

없거나
   또는 ER이 없는 경우 뇌전이 발생 위험이 높아지며, 생존율

역시 이런 3가지 수용체의 상태와 밀접
   한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것은 유방암의 수용체형과 전이성 유방암환자의 30%에서 발생 할 수 있는 뇌전이의 예후가
   관계가  있음을 시사하는 첫 연구

결과이다.

연구 결과 조기유방암 환자의 약 반수 이상이 ER/PR 양성, HER2 음성이었으며 이런 조기 유방암
    환자들과 비교하였을 때

HER2 양성/ER 음성 이거나 3가지 수용체가 모두 음성인 환자들에서
    뇌전이 발생률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는데, 이것은 후자의 두

가지 수용체형이 뇌전이 발생과 관계
   가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ER/PR 양성, HER2 음성형의 환자에서는 중간 생존기간이 약 4개월이었으며 3가지 수용체 모두
    음성인 환자군에서는 3.4개월로

짧은 반면 ER/PR 양성, HER2 양성형 환자군에서는 9.2개월,
    HER2 양성/ER 음성인 환자군에서는 5개월로 상대적으로 긴

생존기간을 보이는 등 뇌전이가 진단
   된 후 환자의 생존율과 3가지 수용체와 밀접한 관계가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HER2

양성인
   환자들에서는 뇌전이가 진단된 이후에도 trastuzumab(Herceptin) 을 사용하였을 때 생존기간이
   증가되는

것을 볼 수 있었다.

노정실 유방암 센터장은 “3가지 수용체 음성인 경우를 뇌전이의 위험인자로 보아야 한다”면서 
    “조기 유방암에서는 약 10-15% 의

환자들이 이런 3가지음성 수용체형에 포함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들에서 다른 수용체형에 비해 예후가 좋지 않으며 뇌전이가 보다

더 잘 일어나는 것을
   볼 수 있었다”고 밝혔다. 또한 “유방암세포에서의 3가지 수용체 존재 여부는 환자들의 생존과 뇌
  전이

여부를 예측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이며 특히 3가지 음성수용체형에서는 뇌전이에 대한
   조기검사가 필요할 수 있으며 적절한 조기

검사방법과 치료법에 대해서 향후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논문은 Breast Cancer Research 2008년 2월 28일자에 게재되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